fbpx

덴마크식 할로윈 ‘파스텔라운(Fastelavn)’

덴마크 명절 파스텔라운(Fastelavn) 기록화 (출처: 위키미디어커먼즈 CC PD)

덴마크의 파스텔라운(fastelavn)은 할로윈과 다르다. 무서운 괴물과 사람들 집에 달걀을 던지기가 전부가 아니다. 오늘날 파스텔라운은 당신의 외모가 아니라 내면을 들여다보는 날이다. 하지만 예전에는 달랐다. 어떻게 한 전통이 새로운 것으로 탈바꿈하면서도 여전할 수 있을까.

Original article in english is below. Korean article was translated by Sang-uk Ahn. If there is any misinterpretation, it would be totally my fault. Please let me know something wrong with korean article. I will correct it right away. (added by Ahn)

올해 파스텔라운은 2월26일과 27일이다. 다른 많은 덴마크 휴일과 마찬가지로 파스텔라운은 기독교와 부활절과 연결돼 있다. 그 관계를 이해하려면 이름을 들여다보자. 파스텔라운은 단식재 전날밤(the night before the fast)이라는 독일어 ‘vaste lavent’에서 유래했다. 단식재는 40일 동안 이어졌만 지금은 예전처럼 엄격하게 전통을 지키지는 않는다.

파스텔라운은 1800년대에 시작됐다. 원래 어른들의 축제였다. 옷을 차려입고 술 마시고 고기 먹고 춤 추며 말에 탄 채 몽둥이질로 ‘술통에서 고양이 쫓아내기‘ 했다. 이건 내가 설명하기도 무척 어렵다. 이 모든 의식은 각기 다른 나라에서 들어와 하나의 전통으로 합쳐진 것이다.

술통에서 고양이 쫓아내기(slå katten af tønden·beat the cat out of the barrel)는 여전히 중요한 전통이다. 참가자는 고양이 한 마리를 잡아다 술통에 집어 넣고 순서대로 방망이로 술통을 때린다. 물론 덴마크인이 이런 동물학대를 계속하지는 않는다. 옛날에 고양이는 악과 악마를 상징했다.  물론 술통 바닥이 떨어져나가면 안에 있던 고양이는 도망가게 놔뒀다. 술통을 때림으로써 악마를 물리치고 내년에도 안녕을 비는 것이다. 하지만 술에 취해서 말을 타고 술통을 두드리는 것만으로는 부족했다. 다 큰 어른들은 곰이나 악마, 또는 악하다고 여기는 무엇이로든 분장해 악마를 겁줘 쫓아내려 했다.

크기가 다양한 술통과 왕∙왕비가 쓸 왕관이다. 술통에는 고양이를 다양한 색으로 그려넣는다 (사진: 탄야 닐슨)

크기가 다양한 술통과 왕∙왕비가 쓸 왕관이다. 술통에는 고양이를 다양한 색으로 그려넣는다 (사진: 탄야 닐슨)

세월이 지나며 바뀐 전통이 한 가지 있다. 내가 어릴 적에 이것은 부활절이 다가온다는 상징이었다. 체조 시즌이 거의 끝나가는 시기이기도 했다. 이 전통은 파스텔라운리스(Fastelavnris)라고 불렀다. 이름은 이래도 밥(ris)이랑 전혀 관계 없다. 파스텔라운리스는 큰 상점이다. 판지로 만든 가면과 사탕, 고양이, 술통 등으로 장식했다. 옛날 농장에서 일하던 덴마크인은 파스텔라운리스로 서로를 때리며 악귀를 쫓아냈다.

지금 파스텔라운은 다르다. 전통은 오랜 세월을 지나며 많이 변했다. 어른의 파티는 이제 없다. 대신 어린이를 위한 축제가 생겼다. 술 대신 많은 고기와 사탕과 건포도를 먹는다. 악마처럼 차려 입는 일은 중요치 않다. 차라리 귀엽거나 다른 사람한테 칭찬 받을 만한 의상을 차려 입는다. 영화 <겨울왕국>이 나온 해에 모든 여자 아이들은 엘사나 안나처럼 꾸몄다. 남자 아이는 보통 가장 좋아하는 수퍼 히어로나 카우보이처럼 입는다. 만일 창의적인 부모를 뒀다면, 상상하는 대로 옷을 만들어 입을 게다. 언젠가 꽃이 잔뜩 꽃힌 잔디·습지 같이 입었던 해를 기억한다. 어머니가 나를 위해 만들어줬던 의상이었다. 이제 와 생각해보니, 이 옷은 내가 자라난 환경을 보여주는 신호였다. 우리집 주변으로는 온통 잔디밭이었다. 같은 해에 같은 반 친구 중 한 명은 전화기로 분장했다. 그 친구는 돌아다니기 무척 어려워했다.

다양한 변장용 의상이다. 그래도 여자 아이들한테 가장 흔한 의상은 다양한 공주 옷이다 (사진: 탄야 닐슨)

다양한 변장용 의상이다. 그래도 여자 아이들한테 가장 흔한 의상은 다양한 공주 옷이다 (사진: 탄야 닐슨)

아주 어린 나이부터 남자 아이들한테는 마초처럼 차려입는 일이 중요하다 (사진: 탄야 닐슨)

아주 어린 나이부터 남자 아이들한테는 마초처럼 차려입는 일이 중요하다 (사진: 탄야 닐슨)

파스텔라운은 유아원, 유치원, 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기념한다. 기념식은 어디에 있는지에 따라 다르다.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점심 전에 술통에서 고양이 쫓아내기(slår katten af tønden) 한다. 학교 다니는 나이라면 한두 개 수업이 있을 게다. 특히 학교에서 아이들을 상대해야 하는 유아한테는 조금 힘들다. 그래서 학교에서는 아이들이 나이대별로 따로 모일 수 있게 술통을 여러 개 준비한다. 요즘에는 모든 아이들이 왕이나 여왕이 되려고 한다. 남자 아이들은 특히 승부욕이 크다. 술통 바닥을 깨뜨린 아이는 여왕이 된다. 술통에서 마지막 조각을 부신 아이는 왕이다.

페스텔라운 이틀 동안 몇몇 아이들은 의상을 차려입고는 할로윈처럼 이웃집을 전전한다. 사탕 대신 돈 조금이나 특별한 페스텔라운 빵을 달라고 하는 점이 유일한 차이다. 돈을 요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식이 퍼져 요즘에 아이들은 대신 노래를 부르곤 한다. 파스텔라운에 부르는 노래는 두 가지다.

가장 흔한 곡은 이 것이다.

(덴마크어) Fastelavn er mit navn boller vil jeg have hvis jeg ikke boller får så laver jeg ballade.

(영어 번역) Fastelavn is my name bread is what I want, if I don’t get them then I will make trouble.

(한국어 번역) 파스텔라운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내가 먹고 싶은 빵이야. 빵을 주지 않으면 말썽을 피울 테야.

다른 한 곡은 이렇다.

(덴마크 원어) Penge op, penge ned, penge i min dåse, hvis jeg ingen penge får så kommer jeg til påske.

(영어 번역) Money up, money down, money in my can, if I don’t get any money I will be back at Easter.

(한국어 번역) 돈을 들어, 돈을 내려, 내 깡통에 돈을 넣어. 한푼도 얻지 못한다면 부활절에 다시 올 테야.

그러니 술통에서 고양이를 쫓아내고 사탕과 빵을 먹으며 돈을 뜯어낸(?) 뒤에 우리가 할 일이라고는 쉬면서 친구들과 즐기는 것뿐이다. 이런 일이 매년 일요일과 월요일에 일어난다. 세월이 지나며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는 해도 파스텔라운의 원칙은 그대로 남은 셈이다. 덴마크인은 서로 때리거나 고양이를 겁주지 않지만 완력을 써서 술통을 깨부수고 마음 속에서 악함을 내쫓는다. 내 선생님은 늘 술통을 때리기 직전에 우리한테 얘기했다. “너희를 화나게 했던 사람이나 물건을 생각해 보렴.” 그러면 우리는 아무리 어려도 온 힘을 쥐어짜냈다.

대다수 사람은 직접 만드는 대신 빵집에서 빵을 산다. 휘핑 크림, 라즈베리를 곁들인 휘핑 크림, 크림, 잼 등이다. 동네 빵집에 가서 취향에 맞는 빵을 달라고 하면 된다 (사진: 탄야 닐슨)

대다수 사람은 직접 만드는 대신 빵집에서 빵을 산다. 휘핑 크림, 라즈베리를 곁들인 휘핑 크림, 크림, 잼 등이다. 동네 빵집에 가서 취향에 맞는 빵을 달라고 하면 된다 (사진: 탄야 닐슨)

덴마크인이 알려주는 덴마크 문화 by 탄야 닐슨


Original article written by Tanja Nielsen.

Danish “Halloween” – Fastelavn

A window display of the most common things you need to buy for Fastelavn.

A window display of the most common things you need to buy for Fastelavn.

Unlike Halloween the Danish fastelavn isn’t all about scary monsters and egging peoples’ houses. Nowadays it’s about being who you are on the inside not the outside. However it hasn´t always been like this. Can one tradition turn into another and still be the same?

Fastelavn this year is on February 26th and 27th. Just like many other holidays in Denmark, it’s connected to the religion and Easter. To understand how it’s connected we can look at the name. It’s from German “vaste lavent” which means ‘the night before the fast’. This fast lasts for 40 days however it’s not common to do this anymore.

Its origin is from the 1800 and it used to be an adult party where they would drink alcohol, eat meat, dance, dress up and “slå katten af tønden” while on a horse. Which is very difficult I might add. All of the rituals are coming from different countries and are combined into one tradition.

Slå katten af tønden – knock off the cat from the barrel is one of the traditions that is still very important. They would catch a cat and put it into a barrel and take turns to hit the barrel with a bat. THIS IS NOT SOMETHING WE DO ANYMORE! The cat used to be the symbol of evil and the devil. Of course as soon as the bottom fell out of the barrel the cat was allowed to run free. So by beating the barrel you would beat the evil and be safe for the next year. However it wasn´t enough to get drunk, riding a horse and beat a barrel. The grownups would also be dressed up as a bear, the devil or anything that’s considered evil to scare the evil away.

Different sizes of barrels and the crowns for the king and queen. The barrel is decorated with cats and paint in different colors.

Different sizes of barrels and the crowns for the king and queen. The barrel is decorated with cats and paint in different colors.

There’s one tradition that’s on its way out however when I was younger this was a symbol for me that Easter is coming soon. And that the gymnastic season would be almost over. It’s called Fastelavnsris and no it has nothing to do with rice. Fastelavnsris is a big branch that we decorate with masks, candy, cats and barrels made out of cardboard. In the old days people that worked on farms would use it to spank each other to get the evilness out of each other.

Fastalavn now:

This tradition has changed a lot over the years. It’s no longer a party for the adults but a celebration for the children. Instead of alcohol and a lot of meat there’s a lot of candy and raisins. Dressing up as something evil is not so important but rather dressing up as something cute or someone you admire. The year in which the movie Frozen came out were all the girls dressed up as Elsa or Anna. Boys usually dress up as one of their favorite super heroes or cowboys. If your parents are creative then it’s only your imagination that sets the limits. I remember that one year I was dressed up as grass/marsh with a lot of flowers on it. It was a costume my mom made for me. Come to think about it was a sign of the environment I grew up in. Grass fields are all around our house. In the same year one of my classmates was dressed up as a cell phone. It was not easy for her to move around.

Theres a lot of different costumes for dressing up. however the most common among girls is different kinds of princesses.

Theres a lot of different costumes for dressing up. however the most common among girls is different kinds of princesses.

From an early age its important for most boys to dress up macho.

From an early age its important for most boys to dress up macho.

Fastelavn is celebrated in the daycare, kindergarten, schools and also somewhere in different areas. The celebration is different depending on where you are. In the kindergartens and schools you – slår katten af tønden – before lunch. You might have a class or two first if you are in school. As a toddler it’s a bit hard especially if you are up against children in schools. Therefore there’s more than one barrel so that children can be divided into age even in the schools. Now for all children especially boys the goal is to be crowned king or queen. The queen is the one that knocks out the bottom of the barrel and the king is the one that knock down the last board.

During these two days of fastelavn some kids go out dressed up and walk from door to door just like during the Halloween. The only difference is that instead of asking for candy they ask for a few bucks and maybe a special fastelavns bread. Now it isn´t nice to ask for money so they sing a song instead. There are two different songs to sing.

The most common one is:

fastelavn er mit navn boller vil jeg have hvis jeg ikke boller får så laver jeg ballade.
Fastelavn is my name bread is what I want, if I don’t get them then I will make trouble.

The other one goes:

penge op, penge ned, penge i min dåse, hvis jeg ingen penge får så kommer jeg til påske.
money up, money down, money in my can, if I don’t get any money I will be back at Easter.

So after slå katten af tønden, eating the candy and bread and asking for money, all we need to do is relax and have fun with our friends. This happens on Sunday and Monday every year. So in a way even though a lot has changed the principle of the tradition remains still the same. We don’t beat each other or scare cats but we use our strength to beat a barrel to get the evilness out of our hearts. My teachers would always say to us that we should think about somebody or something that would make us angry just before we had to hit the barrel. That way we would use all of our strength no matter how young we were.

Most people will buy their bread from the baker instead of making it them self. These are just 4 different kinds that has whiped cream, whiped cream with raspberry, creme and jam. If you go to your local baker ask them what kind of flavor's they offer.

Most people will buy their bread from the baker instead of making it them self. These are just 4 different kinds that has whiped cream, whiped cream with raspberry, creme and jam. If you go to your local baker ask them what kind of flavor’s they offer.

Share

관광객으로서 보기 힘든 평범한 덴마크인의 삶을 한국에 소개합니다. 한국인을 위한 최초의 덴마크어 교재 를 2018년 7월 한국에 출판했습니다. ---- I want to introduce a common Danish life to Korean rather than what tourists have been seeing. I published the first Danish textbook for Korean friends in 2018.

Comments

  1. […] 덴마크식 할로윈 ‘파스텔라운(Fastelavn)’ […]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