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국경일 1: 대기도절

대기도절에만 먹는 밀빵. 만드는 과정(왼쪽)과 완성된 모습 (사진: 탄야 닐슨)
[편집자 주] 덴마크어 인강 탄야 닐슨 선생님이 Naked Denmark에 에디터로 합류합니다. 탄야 에디터는 한국인이 보기 힘든 덴마크인의 일상적인 모습을 전합니다. 번역은 안상욱 에디터가 돕습니다. 원작자의 의도를 고스란히 전하기 위해 최대한 직역합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덴마크에도 다양한 공휴일이 있다. 덴마크 공휴일 대다수는 하루짜리다. 많은 사람이 공휴일이 제정된 까닭은 모른채 그저 덤으로 얻은 휴일처럼 여긴다. ?대기도절(Store Bededag)도 그런 공휴일이다. 대기도절이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덴마크 공휴일은 종교에서 유래한 경우가 많다. 많은 덴마크인은 기독교인이다. 더이상 기독교를 믿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다. 대기도절은1686년 기독교에서 유래했다. 법적으로 국경일로 공표된 기독교 휴일은 대기도절뿐이다. 날짜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이스터 다음 네 번째 금요일을 대기도절로 삼는다.

먼 옛날, 교회는 커다란 종으로 덴마크 사람에게 경고를 보냈다. 종이 울리면 모든 상점은 장사를 접고 문을 닫아야 했다. 다음날 모든 사람이 제 시간에 제정신으로 교회에 오도록 하려는 조치였다. 일과 놀이만 금지당한 게 아니다. 대기도절 저녁 예배가 끝나기 전까지 식사도 할 수 없었다.

기도하는 천사 (사진: 탄야 닐슨)

기도하는 천사 (사진: 탄야 닐슨)

그럼 대기도절이 특별한 이유는 무엇인가. 옛날 대기도절은 평화를 기원하며 기도를 올리는 날이었다. 이 날은 온가족이 함께 1년 중 대기도절에만 먹는 특별한 밀빵(hveder)을 먹었다. 요리도 금지됐기 때문에 마른 밀빵을 뜯어먹어야 했다. 지금은 교회에 가고 싶은 사람만 간다. 요즘 먹는 밀빵은 옛날처럼 말리지 않는다.

대기도절에만 먹는 밀빵. 만드는 과정(왼쪽)과 완성된 모습 (사진: 탄야 닐슨)

대기도절에만 먹는 밀빵. 만드는 과정(왼쪽)과 완성된 모습 (사진: 탄야 닐슨)

대기도절을 생각하면 할머니댁에 갔던 기억이 떠오른다. 할머니는 밀빵을 사오지 않고 직접 만드셨다. 요리와 사람이 넘치는 식탁에서 우리는 웃고 떠들었다. 어른은 덴마크 전통술인 스냅스(snaps)를 한두 잔 마셨다. 내 눈에는 살짝 미치거나 멍청해 보였다.

왜 대기도절에 쉬는지 모르고 이 날을 흘려보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내게 대기도절은 가족이 한 곳에 모여 식탁에서 복잡한 세상사를 잊고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하는 소중한 시간이다. 가끔 할머니댁에서 대기도절을 보내던 때가 무척 그립다. 하지만 이제 나는 이런 날을 함께 보낼 새 가족(이나 친구)를 찾아야 한다.


원문

Big praying day in Denmark

대기도절에만 먹는 밀빵. 만드는 과정(왼쪽)과 완성된 모습 (사진: 탄야 닐슨)

대기도절에만 먹는 밀빵. 만드는 과정(왼쪽)과 완성된 모습 (사진: 탄야 닐슨)

Most of the national days are based on our religion. The Danes are supposed to be Christians even though there’re not so many people believing it anymore. However, this national day is based on our religion going all the way back to the year of 1686. This day is the only one that has been made into a national day by law. This day does not have a specific date however it’s the 4th Friday after Easter.

In the old days, the Danes was warned by the biggest bell in the church. This was a sign that every shop had to close down and it was no longer allowed to do any sells. That way the church was sure that everybody would be on time and sober for church the next day. Not only were people not allowed to work, play and so on they were also demanded not to eat before the last evening service would be over.

 

So what was so special about the big praying day? Back in the old days, it was a day where people were praying for peace. Now it’s a day where people can go to church if they want to. It’s also a day where the family gets together and eat hveder which is a special bread we only this one day a year. Hveder is a new version of the old dry bread used to eat on this day because they were not allowed to cook either.

Family table with different kinds of meat and fish for the bread.

대기도절에 가족이 둘러 앉아 함께 먹는 밥상. 밀빵에 다양한 고기와 생선을 겻들여 먹는다 (사진: 탄야 닐슨)

When I think about this day I remember the days were I used to go to my grandmother’s house. She would bake them herself instead of buying them. There would be so much food and people would talk and be happy. The adults would have a shot or two of snaps. For me, they would just a little bit crazy and silly.

Some people just pass this day without knowing why they don’t have to go to work. But for me, it’s a day where the family comes together and have peace around the table and just focus on each other. I do miss those days sometimes but now it’s time to find a new family(friends) to have these days with.

Share

한국인을 위한 덴마크어 교재를 쓰는 중입니다. 관광객으로서 보기 힘든 평범한 덴마크인의 삶을 한국에 소개하고자 합니다.
—-
I’m currently working on a Danish textbook for Koreans. I want to introduce normal dane life to korean rather than what tourists have been seeing.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