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호랑이 우리에 들어가보자”…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공원 안에는 집이 여러 채 있다. 이 집 앞에는 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설립자와 그의 충실한 반려견 동상이 서 있다 (사진: 탄야 닐슨)

Original article in English is below. Korean version is translated by Sang-uk Ahn editor.

소떼가 풀밭 위에 누워 여름 날씨를 즐기고 있다. 어린 소도 눈에 띈다 (사진: 탄야 닐슨)

소떼가 풀밭 위에 누워 여름 날씨를 즐기고 있다. 어린 소도 눈에 띈다 (사진: 탄야 닐슨)

기린 코앞까지 다가가면 어떤 기분일지 상상해본 적 있나. 호랑이 우리로 차를 몰고 들어가 보면 어떨까. 어쩌면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친구들과 쉬며 새를 구경하고 싶기만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때로는 여러분 안에 잠든 어린아이가 뛰쳐나오고 싶어 하지 않나. 나는 둘 다 하고 싶은 욕심쟁이다. 그리고 운 좋게도 덴마크에는 두 가지를 모두 즐길 만한 곳이 있다. 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Knutenborg Safari Park)이다.

공원 안에는 집이 여러 채 있다. 이 집 앞에는 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설립자와 그의 충실한 반려견 동상이 서 있다 (사진: 탄야 닐슨)

공원 안에는 집이 여러 채 있다. 이 집 앞에는 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설립자와 그의 충실한 반려견 동상이 서 있다 (사진: 탄야 닐슨)

이 공원은 1860년에 크누텐보그 지역 영주였던 에거트 크리스토퍼 크누스(Eggert Christoffer Knuth)가 덴마크에 없던 크고 독특한 공원을 만들겠다는 뜻을 세상에 펼쳐 낸 결과물이다. 영주 혼자 공원을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미국인 조경사 에드워드 밀너(Edward Milner)에게 도움을 받았다. 두 사람은 세계 곳곳에서 희귀한 식물을 실어와 지금처럼 특별하고 아름다운 공원을 만들었다. 크누텐보그 공원은 금방 유명해졌다. 1969년 들어서야 야생동물을 공원에 풀어 동물원으로 거듭났다. 그 이후로 공원은 계속 성장했다. 한 사람의 망상에서 태어난 크누텐보그 공원은 이제 유럽에서 가장 큰 드라이브인(drive in) 공원 중 한 곳이 됐다.

크누텐보그 공원은 내가 덴마크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 중 한 곳이다. 지금껏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 거다. 놀라운 동물 사이로 차를 몰고 들어간다는 생각만 해도 흥분되면서도 안심된다. 당신은 마치 세상에서 가장 자연스러운 일인 양 동물이 여러분 주변을 뛰어다니는 와중에 차 안에 앉아 쉴 수 있다. 몇몇 곳에서는 심지어 차에서 나와 동물에게 먹이를 줄 수도 있다. 사실 나는 이걸 그리 즐기지는 않는다. 늘 두려웠기 때문이다. 당나귀나 낙타한테 물리거나 라마가 내 얼굴에 침을 뱉을지도 모르잖나. 당나귀를 만지기보다 호랑이 우리에 운전해 들어가는 쪽이 나한테는 낫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어릴 적에는 호랑이 우리 안으로 들어가야 할 때마다 겁에 질렸다. 차 문이 모두 잠겼는지 확인하고 호랑이가 나를 볼 수 없는 위치에 딱 붙어 앉아야 했다. 호랑이 우리 안에 있을 때는 너무나 불안했다. 하지만 우리에서 나오자마자 내가 살아 있음을 강렬하게 느끼곤 했다. 모든 일을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이었다. 이제 내가 나이 든 까닭에 모든 것이 조금 달라졌다. 자연스러운 일이다. 여전히 불안하기는 하지만 공원도 조금은 달라졌다. 호랑이 우리말고 늑대 우리도 생겼다. 우리 속에 들어가 보고 싶다면 늑대 우리부터 시작하는 게 제일 좋다. 야생동물에 정말 가까이 다가가는 전율을 맛볼 수 있다. 동물은 가까이 다가오거나 차 앞에 선 채 꼼짝 않고 당신을 쳐다볼 거다. ‘이 바보는 뭐야’라면서 말이지.

때로는 친구와 아름다운 자연 속을 산책하는 것이 최고다. 시간을 한 조각 떼 내 소중한 사람과 뜻깊은 혹은 바보 같은 대화를 종일 늘어놓는 게다. 혼자라도 괜찮다. 새가 지저귀는 노랫소리에 귀를 맡긴 채 하늘을 올려다보며 앉아 쉬어도 좋다. 어쩌면 다른 새보다 흥미롭게 노래하는 새를 발견할지도 모른다. 이런 발견이 당신을 새 사냥에 나서게 할 지도 모를 일이다. 크누텐보그 공원에는 새 공원(bird park)이 있다. 작은 호수 옆에 자리 잡은 이곳에는 다양한 새가 산다.

이제 나는 꽃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꽃이 꽤 이쁘기는 해도 그렇다. 크누텐보그 공원 초입에는 꽃 이름을 딴 정원이 있다. 매번 내가 정원에 들어갈 때마다 나는 자연이 어떻게 살아 숨 쉬는지 속속들이 보이는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듯했다. 몇몇 나무는 무척 늙었다. 크다. 이런 큰 나무가 주변 다른 나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볼 수 있다. 더 어리고 작은 나무가 어떻게 이런 큰 나무 주위에 씨를 뿌리고 살아남으려고 애썼는지 눈에 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가끔은 차에서 내려 다리를 스트레칭하는 게 좋다. 점심이나 간식도 먹어야 한다. 이럴 때는 림포포랜드(Limpopoland)가 최고다. 여기는 친구나 가족이랑 함께 앉아 점심을 먹는 장소다. 진짜는 지금부터다. 배를 채운 다음에는 마음속 어린아이를 풀어주자. 미쳐 날뛰자. 아니면 원숭이처럼 걸어보자. 수중 공원에 가서 열을 식혀도 된다. 내 속에 아이는 목줄을 풀어주고 싶은 야생 호랑이 한 마리를 갖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어린이용 호랑이 우리에 가면 야생동물과 우리 마음 속 동물한테 한발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나는 림포포랜드에서도 어린이용 호랑이 우리를 가장 좋아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포스트 영문 원문

The drive into the tigers cage

ox family lying on the grass enjoying the weather. Babies with their parents

ox family lying on the grass enjoying the weather. Babies with their parents

one of the places where you can go out and pet the animals, In this case you can choose between lamas or camels

one of the places where you can go out and pet the animals, In this case you can choose between lamas or camels

Have you ever wondered what it would be like to be a few centimeters away from a giraffe? or Driving into the tigers cage? Maybe you just want to relax with your friends in beautiful surroundings and go bird watching or maybe you still have that inner child you want to get out. Well I’m all of those things  and lucky for me there’s a place like that in Denmark. It’s called Knutenborg Safari Park.

This park can be dated back to 1860 where Eggert Christoffer Knuth made his vision of a making a park that is bigger and a shape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in Denmark. However he couldn’t make this on his own so he got help from with Edward Milner.  Together they brought plants from all over the world to give the park its special and beautiful nature it has today. The park became quickly popular among the people.  Though it wasn´t before 1969 that the park got the wild animals. And even since then its only growing bigger and bigger.  All of that started with a dream and now it’s one of the largest drive in parks in Europe.

This is one of the homes you will find inside of the park. In front of it Theres a statue of the founder and his loyal dog

This is one of the homes you will find inside of the park. In front of it Theres a statue of the founder and his loyal dog

This park has always been and will always be one of my favorite places in Denmark. Just the thought alone about driving into this park among all of these amazing animals makes me feel exciting and relaxed at the same time. You can sit in the car and relax while the animals are running around you like it was the most natural thing to do. Some of the places you can even get out of the car where you can pet the animals. Never been a big fan of that. I have always been afraid of being bitten by a donkey or camel or spit on by a llama. I prefer to drive into the tigers cage more than touching a donkey.

one of the many girafs you will pass by. These guys are not shy and they will try and steal your food so be careful.

one of the many girafs you will pass by. These guys are not shy and they will try and steal your food so be careful.

this monkey know that its feeding time when ever the truck comes into the cage. here you have the opportunitet to feed them

this monkey know that its feeding time when ever the truck comes into the cage. here you have the opportunitet to feed them

the zebras are busy with grassing and taking care of their babies.

the zebras are busy with grassing and taking care of their babies.

When I was a kid I was so scared every time we had to go into the tigers cage. I had to make sure that the door was locked and sit in a position so that the tiger wouldn’t be able  to see me.  I was so nervous when we were in the but as soon we got I out I felt so alive. There was nothing I couldn´t do. Now that I’m older things has changed a bit which is only natural. I still get the butterflies in my stomach but the park also changed. There’s not only a cage for tigers but also for wolfs. If you want to go into the cages then I would say that the wolves cage is the best to begin with. You still get the thrill of being so close to these wild animals and they will come close or just stand in front of your car not moving but looking at you as if you are an idiot.

this tiger is marking his place and telling the others to stay away

this tiger is marking his place and telling the others to stay away

the tiger is trying to get into the other tiger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the tiger is trying to get into the other tiger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you will see these all over the place which is just one of the many things they do to keep the animals in their area. of course Theres a lot more around the tigers and wolfs

you will see these all over the place which is just one of the many things they do to keep the animals in their area. of course Theres a lot more around the tigers and wolfs

Sometimes there is nothing better than just taking a walk with your friend surrounded by beautiful nature. You can take your time and just have a long and meaningful or silly conversation with someone you care about. Even if you are alone there’s nothing more relaxing then sitting and looking at the sky and listing to the birds’ song. Maybe you find that one birds’ song is more interesting than others. This will give you the opportunity to go bird hunting. The park has a lot of different kinds of bird in their bird park next to a small lake. Now I’m not the big fan of flowers even though they can be every pretty. However, in the beginning of the park there’s a garden named after a flower. Whenever I go in there I find myself falling into my own world where I can see how the nature is living. Some of the trees are so old and big that you can see how other trees are attracted to it and find their way around it to keep it saw and alive.

this is a sneak peek on the flower garden. the combination of the flowers and trees will bring you to peter pans netherland

this is a sneak peek on the flower garden. the combination of the flowers and trees will bring you to peter pans netherland

even around the flowers you will find life. maybe its a bee or just the wind that will take it into your sight

even around the flowers you will find life. maybe its a bee or just the wind that will take it into your sight

Now sometimes it’s nice to get off the car and stretch your legs. Perhaps getting some lunch or something else. So where else to do it then Limpopoland. This is place where you can sit down with your family or friends and eat some lunch. Now here is the best part. After haven eaten there’s nothing better than letting your inner child go crazy. Maybe you want to use your body like a monkey or go to the water park and get cooled down. Or perhaps your inner child has a wild tiger that needs to get released.   Go into the children’s tiger cage and get even closer at the wild animals and your inner animal. This is why this is one of my favorite places with space for everybody.

these stone hippos might look seriously but in the mind of the child they are just playing

these stone hippos might look seriously but in the mind of the child they are just playing

The donkey family going around grassing but they will not move if they are in your way so be patient and wait or go out and pet them

The donkey family going around grassing but they will not move if they are in your way so be patient and wait or go out and pet them

Share

관광객으로서 보기 힘든 평범한 덴마크인의 삶을 한국에 소개합니다. 한국인을 위한 최초의 덴마크어 교재 를 2018년 7월 한국에 출판했습니다. ---- I want to introduce a common Danish life to Korean rather than what tourists have been seeing. I published the first Danish textbook for Korean friends in 2018.

Comments

  1. […] “호랑이 우리에 들어가보자”…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

  2. […] “호랑이 우리에 들어가보자”…크누텐보그 사파리 공원 […]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