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로나19 ] 덴마크 첫 확진자, 이탈리아 스키 여행 다녀온 뒤 감염 확인

[코로나19 ] 덴마크 첫 확진자, 이탈리아 스키 여행 다녀온 뒤 감염 확인

코로나19(COVID-19) 청정 지역이었던 덴마크에서 첫 확진자가 확인됐다.

덴마크 보건노인부(Sundheds- og Ældreministeriet)는 2월27일 아침 8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로 가족과 스키 여행을 다녀 온 직원 야콥 람륑(Jakob Tage Ramlyng)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롬바르디아는 유럽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장 크게 확산된 지역으로 덴마크인이 휴가철에 스키를 즐기러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다.

덴마크 첫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야콥 람륑 (TV2 재인용)

첫 덴마크 확진자는 2월24일 귀국해 업무에 복귀했다. 26일 아침부터 의심 증상이 나타나 셸란 로스킬데대학교병원(Sjællands Universitetshospital i Roskilde)에서 검진을 받았다. 덴마크 전염병 관리 기구인 국립혈청연구소(Statens Serum Institut∙SSI)는 당일 밤 그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확인해 덴마크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 그와 이탈리아를 같이 방문한 가족 구성원은 현재 자택에 격리 중이다.

덴마크 환자안전위원회(Styrelsen for Patientsikkerhed)는 첫 확진자가 접촉한 인원을 확인하며 감염원을 추적하는 중이다. 또 확진자가 출근했던 직장인 코펜하겐 수하운(Sudhavn) 인근 사무실을 조사할 예정이다. 쇠렌 보로스트룀(Søren Brostrøm) 국립보건위원회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직원 중 일부가 자택 격리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이미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간밤에 덴마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진을 받은 사람은 모두 17명이었다고 국립혈청연구소 소속 코레 묄바크(Kåre Mølbak) 교수가 밝혔다. 이 가운데 단 1명만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지금은 6명이 검진 중이다.

국립보건위원회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인근 유럽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라 보고됨에 따라 앞으로 몇 주 안에 덴마크에서 더 많은 확진자가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위험 수준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국지적 감염으로 통제할 만한 수준이라는 얘기다. 또 확진자 80%는 가벼운 증세만 앓아 입원 치료가 불필요하다며 자택 격리 중에 대처하는 방법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14일 이내에 이탈리아 북부, 중국, 한국, 일본 등 코로나19 유행 지역을 방문하고 발열, 기침, 붓기, 통증, 호흡 곤란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난 사람은 바로 병원으로 달려가지 말라고 덴마크 일반의협회(Dansk Selskab for Almen Medicin)는 권고했다. 설사 병원에 간다고 해도 코로나 검진이 불가능한 곳이 많기 때문이다. 협회는 코뮨이 배정한 주치의나 수도권 지역 응급 콜센터(1813)로 연락해 증상을 설명하고 의사에게 검진 필요 여부를 안내 받으라고 조언했다.

참고 자료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Comments

  1.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곳은 아예없나요?
    오늘 약국을 6군데나 갔는데 아무데도 없다네요 교환학생으로 왔는데 심히 걱정됩니다

    • Apotek 등 약국을 찾아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만, 찾기 힘들 수도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정부 차원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지도 않는 터라 한국처럼 마스크 수요가 증가해 공급을 늘리는 움직임도 없기 때문입니다.

      덴마크 국립보건위원회는 건강한 사람이 공항이나 여행길에서 마스크를 쓰는 게 바이러스 전염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는 근거가 전혀 없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대신 손 잘 닦고 의심 증세가 보이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며, 기침 예절을 지키라고 권했습니다.

      About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1. Is it necessary to use mouth or face mask when travelling, e.g. in airports?

      No, we do not recommend wearing mouth or face masks at the airport or when travelling, as there is nothing to suggest that using these masks have any effect on virus transmission when used by healthy individuals.

      General advice to prevent viral airway infections are:

      Hand hygiene – primarily washing your hands and if necessary performing hand disinfection if the hands are clean and dry
      Avoid contact with individuals who have symptoms of a cold or upper airway infection
      Cough and sneeze into a disposable handkerchief, or alternatively into the crook of the elbow
      With these precautions, you protect yourself and others from infection.

      2. Why does health personnel use protective clothing, masks and goggles?

      Health personnel need to examine, treat and take care of infected individuals as best as possible. Therefore, they may need to be in close contact with the patient, and with the patient’s secretion from the airways (droplets from coughing, sputum from the lungs etc.). This type of contact, which is most often of longer duration, repeated and with close proximity, implies a high risk of infection.

      The protective equipment prevents transmission to the individual health professional as well as transmission to other patients, colleagues, family members and friends.

      게다가 덴마크는 평소에도 마스크를 잘 쓰지 않습니다. 특히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는 행위를 금지하는 ‘가림 금지법‘마저 있지요.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