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노마, 2스타로 미슐랭 가이드 복귀

왼쪽부터 쇠런 네드(Søren-Ledet) 와인∙레스토랑 디렉터와 하스무스 코포(Rasmus Kofoed) 공동창업자겸 수석 주방장(사진: 게라니움 제공)

덴마크에서 가장 유명한 식당으로 꼽히는 노마(NOMA)가 미슐랭 가이드(미쉐린 가이드)에 돌아왔다.

프랑스 타이어 제조회사 미쉐린(Michelin)은 2월18일 저녁 덴마크 오르후스 음악 홀에서 발표한 2019 북유럽 미슐랭 가이드(The MICHELIN Guide Nordic Countries 2019)에서 북유럽 5개국 식당 64곳에 별을 줬다. 덴마크는 페로 제도를 포함해 모두 28개 식당에 35개 별을 받았다. 지난해보다 식당 2곳과 별 4개가 늘었다.

 

노마, 2년 만에 2스타로 미슐랭 가이드로 귀환

올해 미슐랭 가이드에 이름을 올린 덴마크 식당 중에는 매장을 새로 지으며 문을 닫아 2017년부터 2스타를 잃은 노마도 포함됐다. 노마는 2018년 신축 사옥에서 한층 도전적인 콘셉트로 요리를 선보였다. 덕분에 노마가 3스타를 받을 지도 모른다는 기대도 있었으나, 올해 미슐랭 가이드에서 복귀전에서는 2스타에 그쳤다. 노마 운영이사 페테르 클레이네르(Peter Kreiner)는 <DR>과 인터뷰에서 “별 3개를 받으면 좋겠지만 2개만으로도 행복하다”라며 “2스타도 대단한 평가”라고 말했다.

앞으로 노마는 미슐랭 3스타를 좇을까. 페테르 클레이네르 이사는 아니라고 답했다. 비록 미슐랭 스타가 “멋진”(dejligt) 인정이기는 하지만, 세 번째 별이 노마가 추구할 길은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노마 공동소유자이자 셰프 르네 레드제피(René Redzepi)는 2019년 미슐랭 가이드 발표식에는 참석조차 하지 않았다. 멕시코로 휴가를 떠난 터였다.

“세 번째 별이 목표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식당 비즈니스란) 별 따위는 아랑곳 않고, 고객을 행복하게 만드는 거죠. 얼마나 멋진 일인가요.”

외딴 섬에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탄생

수도 코펜하겐에만 별이 쏟아진 건 아니다. 덴마크령 중 가장 외딴 곳인 페로 제도에도 희소식이 있다. 레위나우아튼(Leynavatn)에 있는 콕스(Koks)가 두 번째 별을 받은 것이다. 미슐랭 가이드는 콕스에 “해산물이 일품”이라고 평했다.

“호숫가 오래 묵은 오두막에서 경치를 곁들여 식전 술을 즐기다 보면 그림 같이 아름다운 옛 전원주택에 초대돼 대접 받는 기분이 샘솓는다. 창의적인 17~19 코스 메뉴는 전통 조리법으로 풍취를 돋운 최고급 페로 제도산 식재료로 절정을 이룬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Queen scallop #koksrestaurant #faroeislands

A post shared by KOKS Restaurant ** (@koks_restaurant) on

덴마크 유일 미슐랭 3스타 식당인 게라니움(Geranium)은 올해도 자리를 지켰다. 코펜하겐에 AOC와 카두(Kadeau), 유틀란트에 헨네 키르케뷔 크로(Henne Kirkeby Kro) 역시 2스타를 지켰다.

아마게르 지역 옛 연필공장에 자리잡은 현대식 레스토랑 알루에뜨(Alouette)는 올해 처음 미슐랭 별을 받았다.

 

덴마크 미슐랭 레스토랑

3스타

  • Geranium, Copenhagen

2스타

  • Noma, Copenhagen
  • AOC, Copenhagen
  • Henne Kirkeby Kro, Jutland
  • Kadeau, Copenhagen
  • Koks, Faroe Islands

1스타

  • Alouette, Copenhagen(신규)
  • Era Ora, Copenhagen
  • Formel B, Copenhagen
  • Jordnær, Gentofte
  • Kiin Kiin, Copenhagen
  • Kokkeriet, Copenhagen
  • Kong Hans Kælder, Copenhagen
  • Marchal, Copenhagen
  • 108, Copenhagen
  • Relæ, Copenhagen
  • Søllerød Kro, Holte
  • Studio at the Standard, Copenhagen
  • Clou, Copenhagen
  • Kadeau, Aakirkeby on Bornholm
  • Slotskøkkenet (Dragsholm Castle), Hørve
  • Frederiksminde, Præstø
  • Domestic, Aarhus
  • Gastromé, Aarhus
  • Frederikshøj, Aarhus
  • Substans, Aarhus
  • Ti Trin Ned, Fredericia
  • MeMu, Vejle

 

참고자료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Comments

  1. […] 새로 지으며 한동안 상위권을 떠나 있던 노마는 화려하게 미식업계에 복귀 사실을 알렸다. 노마는 2010년부터 2012년까지 […]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