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모든 낡은 것은 새로 해석된다” 빨간 머리 덴마크인이 본 ‘흑인 인어공주’ 논란

"모든 낡은 것은 새로 해석된다" 빨간 머리 덴마크인이 본 '흑인 인어공주' 논란

덴마크로 돌아갈 날이 다가온다. 홍콩에서 마지막 일주일을 즐기려고 노력하는 와중에 산책로를 따라 걷다 바다에 닿았다. 검고 쓰레기 가득한 바닷물 아래 무엇이 있을지 상상의 내라를 펼쳤다. 우리 모두 다 알듯 바다는 수수께끼로 가득하니까.

오늘 주제를 이미 눈치 챈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민감한 주제이기 때문에 일단 확실히 짚고 넘어가고 싶다. 이 글에는 내 생각을 주로 적으며 다른 사람의 시각도 덧붙였다. 당신이 동의하지 않아도 괜찮다. 모든 사람에게는 각자 의견을 가질 권리가 있잖나.

이 기사는 친구가 써달라고 부탁해서 썼다. 그가 말했다. “이 주제를 논할 자격을 따진다면 너야 말로 제격이야.” 나는 덴마크 태생 빨간 머리(ginger)거든. 이제 무슨 얘기를 하려는지 다들 눈치챘지? 인어공주 인종 얘기다.

Original article written by Tanja Nielsen in English is below. Korean article was translated and edited by chief editor Sang-uk Ahn.

 

디즈니 vs. 안데르센

내 생각을 얘기하기 전에 일단 무슨 이야기를 논할지 밝혀두자. 항간에 논란을 지켜봤더니 두 이야기를 섞어가며 얘기하더라. 헷갈리나? 많은 사람은 월트 디즈니 버전 <인어공주>를 두고 갑론을박 한다. <인어공주> 원작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Hans Christian Andersen)이 썼다.

당연히 나도 <인어공주> 영화를 봤고, 이 기사를 쓰려고 <인어공주> 동화를 다시 읽었다. 두 <인어공주>는 다른 얘기다. 못 믿겠다면 다음 문단을 계속 읽어라. 무슨 얘기인지 안다면 다음 문단은 넘어가도 된다.

안데르센은 동화 <인어공주>에서 주인공 인어공주의 머리카락이 크고 길다고만 적었다. 할머니가 생일 선물로 머리에 하얀 백합을 꽂아줬는데, 인어공주는 빨간 백합을 선물 받고 싶었다. 팔과 다리는 하얗고, 얼굴은 장미 꽃잎처럼 맑고 깨끗하다. 인어공주는 바다에 비치는 태양처럼 붉은 색을 좋아한다. 그래서 정원에도 붉은 꽃을 심었다. 할머니는 인어공주가 15세가 될 때 꼬리에 조개껍데기를 달아줬다. 맞다. 처음으로 바다 위에 올라가 왕자를 만날 때 인어공주는 15세였다. 사실 아리엘(Ariel)이라는 이름도 안데르센이 아니라 월트 디즈니가 붙인 이름이다. 빨간 머리, 물고기 절친, 음치인 갈매기와 거래를 튼 것도 디즈니의 해석이다. 오매불망 왕자만 보고 산 세월은 또 얼마인지!

같은 캐릭터에서 유래한 점은 몇 가지뿐이다. 계속 들여다 보면 조금 비튼 수준이 아니라 완전히 바꿔버린 세부사항이 더 많이 드러난다. 가장 크고 중요한 차이점이라면 인어공주의 운명이다. 안데르센은 인어공주가 일생의 연인을 죽이고 가족과 285년 동안 바다에서 사는 대신, 잠시 행복한 시간을 보낸 뒤 죽어 물거품으로 돌아가게 만들었다. 월트 디즈니는 시적인 갈등을 행복한 결론으로 대체했고.

흑인이 인어공주 역을 맡으면 안 된다는 사람이 있다. 이야기를 망친다는 주장이다. 흑인이 인어공주 역할을 할 거면 줄거리나 제목을 바꿔야 한다는 사람도 있다. 나는 이런 사람에게 되묻는다.

“무슨 이야기를 망친다는 얘기야? 안데르센 원작? 아니면 월트 디즈니 버전?”

직장 동료인 다른 교사와 이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그가 말하길 인어공주는 아틀란티스에서 왔고, 우리는 그곳 원주민이 어떻게 생겼는지 모른다. 인어공주가 피부병 때문에 팔다리가 하얗게 바랬을 지도 모를 일이다.

<인어공주> 이야기가 실제로 벌어지는 장소와 시점은 어느 누구도 모른다. 안데르센은 1837년이라고 시점을 못 박으며 <인어공주>를 시작하지 않는다. 덕분에 <인어공주>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는 이야기가 됐다. 공주와 왕자가 있던 시절 정도랄까. 덴마크에는 여전히 여왕과 왕자, 공주가 있지만 배경이 덴마크라고 단정할 근거도 없다. 배를 타고 여행하는 어느 나라나 <인어공주>의 배경이 될 수 있단 얘기다.

 

모든 것은 변한다

인어공주 인종 논란은 변화를 받아들이는 능력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점을 보여준다. 변화를 거부하는 사람이 무능력하다는 말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나도 고전 영화와 책에 열광한다. 몇몇 고전을 리메이크한다는 소식이 기쁘지 않다. 하지만 나는 이해한다. 영화 산업은 현 세대에 적합한 영화를 만들면서도 전통을 살아 숨쉬게 해야 한다는 압력에 시달린다. 고치지 않고는 불가능한 일이다.

누군가는 이게 이상하고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점도 이해한다. <뮬란>에서 주인공 뮬란이 금발 북유럽인이라면 어떨까. 여러모로 이상할 거다. 특히나 시간대가 맞지 않는다. 하지만 <인어공주>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 그러니 언제나 어디에나 가져다 쓸 수 있게 된 거다.

시간은 역사를 바꾼다. 이제 여성도 투표할 수 있다. 간성(intersexual) 달리기 주자나 동성 결혼은 이제 (적어도 덴마크에서는) 논란거리도 되지 못한다. 여성과 유색인종도 대통령이나 총리가 되는 시대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마법과 환상이 창조한 생물이 무슨 인종인지 소리 높여 싸운다. 유색인종에게 주인공 역할을 맡기길 권장하는 시대에 환상 속 생물이 흑인이라고 비난하는 까닭이 뭘까?

 

흑인 인어공주를 응원하며

여기까지 읽고도 내 입장을 모르겠다면 여기서 확실히 말해두겠다. 나는 유색인종이 인어공주 역할을 맡아 기쁘다. 그 이유는 사실 위에서 언급한 게 아니다. 그냥 단순하다. 덴마크인만 봐도 다른 출신과 피부색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마법의 단어를 빌려오자면 이런 말이다. “순수 혈통(pure bloods)은 없다.” 그러니 모든 인종이 인어공주가 될 기회를 공평하게 누려야 한다.

“책을 평가하려면 표지가 아니라 내용을 봐라.”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격언이다. 이 기사에 맞게 조금 응용해 보겠다. 배우를 평가하려면 외모가 아니라 연기를 보라. 나도 그럴 참이다. 할리 베일리(Halle Bailey)에게 행운을 빈다. 실력을 보여주길 바란다.

https://twitter.com/chloexhalle/status/1146509551497170944


아래는 탄야 에디터가 영어로 쓴 영문 원고입니다.

Everything old gets turned into the new one way or another

As I’m trying to enjoy my final week in Hong Kong before moving back to Denmark, I find myself taking a stroll down the promenade and look out to the sea. The water is dark and full of the garbage yet I keep trying to find what is underneath. As we all know the sea is full of mysteries.

You might already have guessed today’s topic but before I start I want to make something clear
since this is a sensitive topic. This article is my point of view and if you don’t agree then that’s fine.

Everybody has a right to an opinion. There will be other peoples point of view in this article as well. I’m writing this article because my friend asked me too. He said that if anybody has a right to an opinion on today’s topic it’s me because I’m Danish and born ginger.

Have you guessed today’s topic yet? It’s the little mermaid and her skin color.

However, before I let you know what I think let´s decide which story we are talking about. As the discussion has been going on one thing I have noticed is that people mix two different stories together. Confused? Well, a lot of people place their arguments on Walt Disney’s version claiming that it’s what H. C. Andersen actually wrote. Yes, I have read the story and yes I have watched the movie and solely for this article, I reread the story. It is two different stories. If you don’t believe me keep on reading if you do believe you can skip this next part.

When you read Mr. Andersen’s story you will find that the only thing he mentions about her hair is that its big, long and her grandmother puts white lilies in her hair on her birthday though she wished they were red. Her arms and legs are white. Her face is clear and pure like a rose petal. She loves the color red like the sun when it shines through the ocean which is the same color as her flowers in her garden. Her grandmother clips on seashells on her tail when she turns 15 which is also the first time she goes up to the surfaces which are also the first time she meets the prince. Walt Disney has named her Ariel, not Mr. Andersen. They gave her red hair, gave her a fish as her best friend, made her trade things with a seagull that can definitely not sing. She has had a crush on the prince for god knows how long.

These are just some of the things based on the same character. If you keep looking you will find more details that have not just gotten a twist but has changed completely. The biggest and most important however is the fate of the little mermaid. H. C. Andersen lets her die and turn into the foam after a short period of happiness instead of 285 years in the sea with her family knowing she killed the love of her life. Now Walt Disney was not so poetic and gave her a happy ending instead. Some people say that it’s wrong to choose a black person as the little mermaid. They say that it ruins the story. Some even say that it’s fine that she is black just don’t use the same story or title. To them, I ask which story? The original or Walt Disney’s twist?

As I discussed it with another teacher she told me that little mermaid could be from Atlantis and we don’t know what they look like down there. She could also have a skin condition that made her arms and legs white. The truth is we don’t know where in the world the story takes place and what even better we don’t know when it takes place. Mr. Andersen does not start the story with it was the year 1837. No, this is a timeless story. Don’t even think about saying it’s from a time where there were princesses and princes. Even if it was going on in Denmark we still have a queen and princes and princesses. Just like other countries and I know from a fact that they still from time to time travel by boat.

So when it comes down to it I find that this whole thing is based on peoples abilities to accept changes. Not that I’m saying that they are incapable. Personally, I’m a sucker for old movies and books. I was not happy when they decided to make a newer version of some of the classics. I do however understand. The film business is under so much pressure while making movies that fit this generation and still trying to keep our history alive. You can’t do that without changes. I understand that for some people it’s weird and makes no sense. Just like if you had a blond Scandinavian playing Mulan. That’s just wrong in so many ways mainly because of the time period of the story. but remember that the little mermaid is timeless so it can change and fit into anytime and anywhere. Time changes history, women can vote now, intersexual race and same-sex marriage is not frowned upon (at least not in DK), female and people of color can become the president / prime minister. Yet we pipe for magic and fantastic creatures in our life. So why criticizes a magical creature for being black in a time where we encourage people of color to get the lead roles.

If you haven’t guessed it yet then yes I’m happy that a person of color got the role. Not because of any of the reasons I have listed above but simply because when you look at the Danish population you will find that the Danish people all have different backgrounds and different colors. To put it in magical terms: there is no “pure blood”. Therefore everyone should have a fair chance.

There’s a famous quote I want to use and only change a bit to make it fit this article. – Don’t judge a book on its cover but its content. In this case, don’t judge an actress on her appearance but on her acting which is what I’m going to do. Good luck to Halle Bailey and show us what you got.

Share

관광객으로서 보기 힘든 평범한 덴마크인의 삶을 한국에 소개합니다. 한국인을 위한 최초의 덴마크어 교재 를 2018년 7월 한국에 출판했습니다. ---- I want to introduce a common Danish life to Korean rather than what tourists have been seeing. I published the first Danish textbook for Korean friends in 2018.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