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덴마크 정부 “성차별적 소수 인종 문화에 개입할 것”

덴마크 정부 "성차별적 소수 인종 문화에 개입할 것"

덴마크 정부가 성차별적 문화를 고수하는 소수 인종 공동체에 개입해 성차별을 줄이기로 결정했다. 여성과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소수 인종 단체에는 불이익을 줌으로써 여성과 성소수자의 자유와 안전을 보장해 성차별을 막는 방안도 강구한다. 덴마크 성평등부(Minister for ligestilling)가 2월27일 발표한 소식이다.

카렌 엘레만(Karen Ellemann) 성평등부 장관은 “특정 소수 인종으로 구성된 환경에 성차별이 존재하는 이유는 복합적이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반드시 우리가 함께 맞서 싸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평등은 덴마크에서 기본적인 요소입니다. 개인의 자유도 기본권이지요. 그러니 저는 성평등이 모든 사람에게 중요하다고 고집할 수 밖에 없습니다. 무슨 성별로 태어났든, 태어난 곳이 덴마크든 다른 문화권이든 상관 없이 말이죠.”

소수 인종 공동체에서 성평등을 줄이기 위해 덴마크 정부는 소수 인종 공동체 안 사회적 통제와 남성성에 관한 지식을 취합한다.

성소수자에 44억 원 지원

카렌 엘레만 장관은 덴마크에 여전히 성소수자(LGBTI) 차별 정서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올해부터 성평등부는 성적 지향성 또는 성 정체성과 무관하게 정서적 안정, 행복한 삶, 평등한 기회를 누리도록 하는데 집중할 겁니다.”

덴마크 성평등부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성소수자 지원 사업에 예산 2500만 크로네(44억3525만 원)를 편성했다. 성평등부는 2017년 성소수자 지원 사업을 3개 분야 31가지 사업 계획으로 마련했다. 올해는 4개 분야 33개 사업 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투 운동과 함께 싸운다

미투(MeToo) 운동 덕분에 수면 위로 떠오른 성폭력 예방 및 처벌 대책도 강구한다. 미투 운동은 헐리우드 영화계에서 시작돼 전 세계로 퍼진 성범죄 폭로 운동이다. 피해 사례를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하며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미투 운동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성평등에는 남성 권리 향상도 포함된다. 성평등부는 2017년 남성 육아휴직 확산 캠페인(Aktion Fars Orlov)을 시작했다. 큰 기업과 전문 조직부터 시작한 남성 육아휴직 확산 캠페인은 2018년에는 1인기업과 가정으로 폭을 넓힌다.

참고자료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