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월드2017 후기] 꿈을 쌓아 세상을 만들다

[레고월드2017 후기] 꿈을 쌓아 세상을 만들다

추운 계절이 지속되는 겨울에도 2월 중순이 되면 어른이나 아이할 것 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레고월드가 열리는 벨라센터(Bella center)를 찾는다. 아이들만 위해서가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를 동심의 세계로 이끌어 준다는 것을 알기에 입구로 향하는 사람의 표정만 봐도 설렌다.

9회를 맞이한 레고월드2017 박람회에 다녀왔다. 올해는 크게 두 가지로 공간을 구획했다. 브랜드존과 체험존이다. 작년과 비교해 레고가 배트맨처럼 라이센스를 취득해 만든 브랜드존이 눈에 많이 띄었다.

전반적으로는 공간을 38개 섹션으로 나누고, 각 섹션을 서로 다른 테마별로 꾸며뒀다. 관람객은 자신이 상상하던 것을 직접 만들며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즐거움을 찾을 수 있다. 4색 레고 블록이 가득한 ‘컬러 브릭 존’과 다채로운 색상의 브릭들로 채워진 ‘믹스브릭존’, 놀이동산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프렌드존’  등은 작년에 비해 규모가 다소 커졌다.LEGOWORLD2017_35

레고월드 곳곳에서 엄마·아빠와 함께 레고블럭을 맞추며 자신만의 세계를 만드는 아이들을 볼 수 있다. 바닥에 흐드러진 작은 블록을 차곡차곡 쌓는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표정으로 창작에 집중한다.

레고모델존과 마인드스톰존에 가면 항상 느낀다. 사람의 상상으로 만들지 못하는 것이 무엇일까. 모든 창조물이 아름답다. 차곡차곡 블록을 하나씩 쌓았기에 견고한 것은 말할 나위도 없다. 작은 블록이 모여 자동차 엔진이 되고, 고층 건물의 첨탑이 되고, 놀이동산도 된다.

LEGOWORLD2017_32이키텍처존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여러 도시나 건축물을 사실적으로 구현하거나, 자기가 창작한 작품을 전시한다. 또 누군가는 여기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건축물을 만들지도 모를 일이다.

LEGOWORLD2017_31

체험존에서 본 아이들의 표정은 아직도 선명하다. 설레는 얼굴로 작은 굴착기를 작동해 레고 블록을 옮기는가 하면, 코딩을 배우며 마인드스톰을 작동시키기도 한다.

마인드스톰은 컴퓨터 프로그래밍이 접목된 레고다. 모터와 컨트롤러가 달린 모형을 만들고, 컨트롤러에 들어갈 명령을 사용자가 마음대로 작성한다.

LEGOWORLD2017_06

어떤 일을 시작하든 호기심을 갖고 기본부터 차곡차곡 실력을 쌓아야 한다. 체험존에서 아이들은 레고로 만든 세상에 푹 빠진다. 그 속에서 각 개체가 탄생한 원리와 작동 방법을 깨닫는다. 아이들은 스스로 목표를 설정하고 시간을 들여 블록을 쌓으며 창조하는 과정을 체득한다.

퇴장시간이 다가올 무렵 레고블록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덕션 섹션에는 많은 사람이 줄을 서 있다. 레고 블록이 생산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고 기념으로 빨간 레고 블록에 자기 이름을 새기기 위해서다.

LEGOWORLD2017_26

아이들과 함께 자선교육을 체험하는 자리도 있었다. 레고 채러티(LEGO Charity)에서는 덴마크 자선단체와 함께 ‘희망의 나무’를 통해 전세계 부모·형제를 잃은 또래 친구들에게 희망과 응원의 편지를 보냈다.

LEGOWORLD2017_42

LEGOWORLD2017_20

레고 실(LEGO Seal)이라는 또 다른 자선행사도 열렸다. 여러 조각으로 나뉜 실 일부를 구매하고 그 자리에서 설명서를 보고 빈 곳에 채워넣어 실을 조금씩 완성하는 것이다. 완성한 실은 실 판매로 모금한 돈과 함께 환경단체에 기부한다. 올해 실은 매일 사용하고 있는 물건이 환경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깨닫고 환경을 보호하자는 뜻을 담았다.

LEGOWORLD2017_17 LEGOWORLD2017_18

덴마크 크루즈 회사 DFDS는 배 모형을 만들어 전시했다. 길이 12m가 넘는 이 배는 레고로 만든 배 중 가장 크다. 기네스북에도 올랐다.

LEGOWORLD2017_30

레고로 만든 두더지 잡기 게임을 즐기는 아이들 표정에서 레고가 아이들에게 주는 메시지가 엿보인다.

LEGOWORLD2017_44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던 공간은 배트맨 존이었다. 올해 새로 생긴 섹션이고, 레고 배트맨 무비가 막 개봉한 덕분으로 보인다. 영화 속 한 장면을 떠올리며 배트맨 월드를 체험하고 만들어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LEGOWORLD2017_12 LEGOWORLD2017_13

한쪽에서는 여러 가족이 아이들과 우비를 입고 레고 비를 맞는다. 반대편에서는 부모가 아이를 옆에 앉혀두고 레고 블록을 어떻게 맞출지 아이처럼 고민한다.

LEGOWORLD2017_08LEGOWORLD2017_14

폐장시간이 되고 사람들은 하나같이 손에 레고 봉투를 들고 문을 나선다. 다들 얼굴이 환하다. 하루 종일 자유럽고 창조적인 공간에서 상상력을 펼치고 떠나기 때문이다.

내가 레고월드를 매년 방문하는 이유 또한 상상력이 만들어낸 성공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2018년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만든 레고월드는 어떤 모습일까? 벌써 궁금하다.

LEGOWORLD2017_10LEGOWORLD2017_43

Share

덴마크에서 호떡으로 행복을 배달하는 행복 배달원 김희욱입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