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펜하겐 경찰청 고위 임원 2명 위증 혐의로 고발 당해

A number of Danes used a Chinese state visit in 2012 to express support for Tibet. (Photo courtesy: thelocal.dk)

코펜하겐지방경찰청 소속 고위 경찰관 2명이 위증 혐의로 고발 당했다. 반중국 시위를 벌이던 시위대를 조직적으로 방해했으나 법정에서는 그런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코펜하겐포스트>가 11월1일 보도한 소식이다.

반중국-친티벳 시위대 강경 진압

이 사건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 지도자로서 처음으로 덴마크를 방문했다. 덴마크를 방문한 후 주석은 티벳 강제 점령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만났다. 덴마크 정부도 시위대와 사절단의 충돌을 예방하고자 경찰 병력을 동원했다. 시위대는 티켓을 지지한다는 뜻으로 태국 국기를 흔들었다. 하지만 출동한 경찰은 시위대가 티켓 국기를 꺼내들지 못하도록 막았다.

시위대는 경찰 병력이 조직적으로 시위를 방해했다며 고발했다. 시위대가 법이 보장한 집회결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행사할 수 없도록 경찰이 방해했다는 주장이었다. 코펜하겐경찰청창 등 관계자는 부인했다. 시위대를 진압하라는 명령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티켓 국기 흔드는 시위대 진압 지시한 증거 드러나

3년 뒤인 2015년 독립경찰민원청(DUP)은 코펜하겐경찰총장과 부경감을 고발했다. 2012년 당시 코펜하겐경찰청 고위 임원이 출동한 병력에 티켓 국기를 흔드는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도록 장려했다는 증거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티벳 인권운동단체는 2016년 11월1일 코펜하겐경찰총장과 부경감을 위증 혐의로 고발했다. 두 경찰 고위 임원은 법정에서 그런 명령을 내린 적이 전혀 없다고 부인한 인물이다. 이제 두 사람은 직권 남용 외에 위증 혐의도 받게 됐다.

2012년 반중국 시위대 과잉진압 사건은 계속 조사 중이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Comments

  1. […] 두 사람이 범법 사실을 감추려고 국회에 날조한 보고서를 제출한 사실도 드러났다. 두 경찰 간부는 직권 남용과 위증 혐의를 받는 피의자가 […]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