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메디콘밸리] WHO유럽위 ‘보건정책 수립에 건강정보 활용’ 만장일치

제66회 WHO 유럽지역위원회 회의장소(출처: WHO 유럽지사 홈페이지)

제66회 WHO 유럽지역위원회 회의장소(출처: WHO 유럽지사 홈페이지)

9월15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나흘 동안 열린 제66회 세계보건기구(WHO∙World Health Organization) 유럽지역위원회 회의가 막을 내렸다. 이 회의의 마지막 결의안 처리는 순식간에 끝났다. 독일 클라우디아 슈타인 박사가 발표를 마친 뒤, 각국 참석자는 줄줄이 결의안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논쟁거리 하나 없이 참석자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회의는 한 시간이나 일찍 끝났다.

유럽 각국에서 온 참석자가 모두 동의한 결의안은 ‘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정보·연구 결과 활용 강화 실행 계획(European action plan to strengthen the use of evidence, information and research for policy-making)’이다. EU 차원에서 더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보건정책을 수립하는 데 각국 건강정보시스템을 활용하고, 연구진끼리 협력하자는 것이 실행 계획의 뼈대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먼저 각국 건강정보시스템과 보건 연구 시스템을 강화하자는 요구를 주로 담았다. 보건 분야뿐 아니라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당사자와 지식을 교류하고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담겼다.

실행 계획을 채택하기 전부터 유럽 각국 정부는 국민의 건강 정보나 연구 결과에서 나오는 각종 근거(evidence)가 보건 정책 수립을 세울 때 중요한 바탕 그림이 된다는 점을 알았다. 여기서 말하는 근거란 보건 의료 분야에서 활용하는 과학적∙통계적 근거를 모두 포괄한다.

WHO는 2012년 유럽 건강 정보 계획(EHII∙European Information Initiative)을 도입했다. EHII는 유럽 전역의 다양한 분야의 건강 정보·근거·연구결과를 위한 포괄적인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유럽 전역에서 모인 정보를 공유하고 이 정보를 활용해 보건 정책을 수립하자는 발상인데 생각처럼 잘 풀리지 않았다.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려면 먼저 체계적으로 분류해야 하지만 각 분야에서 제각기 다른 형태로 쏟아지는 근거 체계적으로 분류하기란 어렵다.  이번 실행 계획은 다양한 분야에서 나오는 근거·정보·연구 결과를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문제 의식에서 시작됐다.

결의안 발표 후 회의 모습 (출처: WHO 유럽지사 홈페이지)

결의안 발표 후 회의 모습 (출처: WHO 유럽지사 홈페이지)

연설 후 회의에서는 결의안을 지지하면서 더 성공적으로 결의안을 시행하기 위한 의견을 각국 대표가  쏟아냈다. 프랑스 대표는 “프랑스 정부는 건강보험과 병원에서 수집한 정보를 관리하고 있으며, 건강정보 접근 시스템도 개발했다”라며 “이런 정보와 자원을 활용해 성공적인 정책수립을 하기 위해서는 국제기구 간의 협력과 데이터 조합이 중요하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결의안 내용이 e-Health 도입에 주춧돌이 된다는 점을 반기고 EHII 활용을 적극 지지하는 의견도 나왔다.

결의안 이행 결과는 지속적으로 관리받는다. 2018년과 2020년에 열릴 제68회와 제70회 지역위원회 회의에서 각각 보고될 예정이다. 2018년 제68회 지역회의는 9월17부터 20일까지 이탈리아에서 열린다.

참고자료

Share

한국에서 바이오센서 공부를 하고 안정적인 직장을 다니며 평범하게 살았습니다. 그러다 진심으로 원하는 일, 진심으로 누리고픈 행복에 갈증을 느꼈습니다. 그 해답을 얻고자 덴마크에 왔습니다. 메디콘밸리가 있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곳이라는 덴마크에서 제가 보고 듣고 느낀 것을 나누고 싶습니다. 이메일 yknam.nd@gmail.com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