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 계열사 ICEpower 지분 전량 매각

B&O, 계열사 ICEpower 지분 전량 매각

덴마크 명품 오디오 제조사 뱅앤올룹슨(B&O?Bang & Olufsen)이 계열사 아이스파워(ICEpower)를 매각했다. 아이스파워 임직원과 덴마크 사모펀드가 매각 지분을 절반씩 사들였다.

출처: B&O 페이스북

출처: B&O 페이스북

아이스파워는 1999년 B&O와 카센 닐슨(Karsten Nielsen) 박사가 손잡고 만든 회사다. 이 회사가 만드는 클래스 D 앰프는 다른 앰프보다 효율이 뛰어나다. 작은 공간에서도 강한 출력을 내는 점이 특징이다.

4월6일 발표한 2015년 3분기 및 2016년 회계연도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B&O는 아이스파워를 핵심 사업이 아니라고 보고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매각 대금으로 B&O는 3200만크로네(56억5천만원)를 손에 넣었다. 아이스파워는 매각된 뒤에도 B&O에 계속 제품을 공급한다.

아이스파워 지분은 사모펀드와 임직원이 절반씩 샀다. 아이스 파워 지분 절반을 산 곳은 덴마크 사모 펀드 운용사 인더스트리우비클링(Industri Udvikling)이다. 1994년 덴마크 중소기업을 장기적으로 육성하고자 문 열고 덴마크 제조업 분야에 4억크로네(706억원)을 투자했다.

아이스파워 최고경영자(CEO) 켈 린가드 안데르센(Keld Lindegaard Andersen)은 아이스파워 독립이 “고객에게 혜택을 안겨 줄 환상적인 기회”라며 오래 전부터 독립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우리는 2012년 6월1일 ‘B&O 아이스파워’에서 ‘아이스파워’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이날 이후로 우리는 B&O 그룹을 떠나 독립할 날을 준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독립했습니다. 동시에 덴마크 투자가 가운데 우리에게 최고의 파트너와 손잡았죠.”

B&O 성장세는 오름세

2015년 3분기에 B&O는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매출액은 7억300만크로네(1241억원)였다. 1년 전 동기 대비 8% 늘어난 수치다.

B&O는 2016년 성장치도 높여 잡았다. 기존에 8~12%로 잡았던 예상치를 12~15%로 고쳤다. 일반 소비자용 제품군인 B&O 플레이(B&O Play)가 선전한 덕분이다.

중국과 매각 협상 중

회계보고서에서 B&O는 중국 명품 유통사 야오라이(耀萊·Sparkle Roll) 그룹과 회사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매각할 지분이 얼마나 될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