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펜하겐시, 2020년부터 축제에 일회용 컵 사용 금지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CC PD)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은 여름이면 하루가 멀다하고 축제로 들썩인다. 그럴 때마다 시원하게 갈증을 해소해 준 맥주 컵이 도로에 굴러다닌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플라스틱 컵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코펜하겐시가 2020년부터 각종 행사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쓰지 못하게 금지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코펜하겐 디스토션 축제 현장(디스토션 제공)

코펜하겐 디스토션 축제 현장(디스토션 제공)

코펜하겐시 기술환경위원회(Kobenhavns Kommune Teknik- og Miljøforvaltningen)는 시의회에 행사 주최 측에 일회용 플라스틱 음료 컵 사용을 억제하는 규칙을 만들라고 3월13일 권고했다.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각종 축제에서 플라스틱 컵을 퇴출해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구상이다.

카리나 마드센(Karina Vestergård Madsen) 코펜하겐시 기술환경 담당 시장 대리는 “정치적인 이유로 축제의 즐거움을 해쳐서는 안 되지만, 기후변화에 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에 이 규제안을 찬성하는 여론이 충분하다고 본다”라고 <DR>과 인터뷰에서 말했다.

 

2020년부터 대형 축제에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 검토

이 규칙은 6월3일 기술환경위원회를 통과했다.

지난주에 성황리에 마친 디스토션(Distortion)이나 메이 원(May 1), 코펜하겐 재즈 페스티벌 등 매년 코펜하겐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150여 개 축제 운영진은 내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컵에 음료를 나눠줄 수 없다.

대신 씻어서 재사용 가능하도록 코팅된 컵을 써야 한다. 티볼리 공원(Tivoli)과 디스토션은 이미 이런 컵을 사용 중이며, 로스킬데 페스티벌(Roskilde Festival)과 녹색 콘서트(Grøn Koncert)는 올해부터 다회용 컵을 사용할 계획이다.

코펜하겐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다회용 컵을 도입한 축제에서는 컵 1개가 24회 이상 활용됐다. 주요 축제에 적용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천 톤(t) 이상 줄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주요 축제에서 다회용 컵을 2.7회 이상만 사용하면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쓸 때보다 환경을 보호하는 효과가 나온다.

 

소규모 행사와 마라톤은 예외

하지만 음료 판매 횟수 자체가 적어 다회용 컵을 회수하기조차 어려운 작은 축제는 다회용 컵을 도입하고 재활용하는 일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코펜하겐시는 중규모 및 대규모 축제가 다회용 컵을 도입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면서 비용도 아낄 수 있다고 예상했으나, 500잔 밖에 안 팔리는 소형 이벤트에서는 도리어 2천 크로네(35만7천 원)를 손해본다고 추산했다. 코펜하겐시의 계산에 따르면, 음료를 2천 잔 이상 판매하는 중형 이벤트에서는 1천 크로네(17만8천 원), 5만 잔 이상 파는 대형 행사는 5만4400크로네(970만4천 원)에 해당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행사 규모별 다회용 컵 도입시 경제 및 환경 영향력 평가. 코펜하겐시 기술환경위원회(Kobenhavns Kommune Teknik- og Miljøforvaltningen) 제공

행사 규모별 다회용 컵 도입시 경제 및 환경 영향력 평가. 코펜하겐시 기술환경위원회(Kobenhavns Kommune Teknik- og Miljøforvaltningen) 제공

코펜하겐시 기술환경위원회는 이 계산을 토대로 음료 판매 횟수가 2천 번이 넘는 중형 축제부터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 규칙에 대상으로 삼자고 제안했다. 축제 운영진이 공공장소 사용 허가를 요청할 때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자는 얘기다.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소형 축제는 규제하지는 않지만, 일회용 컵 사용을 꺼리는 분위기가 자연스레 확산될 것이라고 위원회는 기대했다.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마라톤 대회도 일회용 컵 금지 규칙에 예외로 삼았다. 주자가 달리면서 음료를 받아 마시고 용기를 버리기 때문이다.

[편집자 주] 기사를 발행한 뒤 6월4일, 코펜하겐시는 축제 현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금지하는 규칙이 3일 기술환경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내용을 반영해 기사 본문을 수정했습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