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스리랑카 테러로 숨진 덴마크 최대 부호 세 자녀 장례식 거행

5월4일 오후 오후스 대성당(Aarhus Domkirke)에서 스리랑카 테러로 숨진 홀츠 포울센(Holch Povlsen ) 가 자녀 세 명의 장례식이 열렸다 (DR 방송 갈무리)

5월4일 덴마크 오후스 대성당(Aarhus Domkirke)에서 스리랑카 테러로 숨진 덴마크인 3명의 장례식이 열렸다. 덴마크 최대 부자인 안데르스 포울센(Anders Holch Povlsen)의 세 자녀 15세 알마(Alma), 12세 아그네스(Agnes) 그리고 5세 알프레드(Alfred)다. 안데르스 포울센 가족은 스리랑카 테러가 발생한 4월21일 식당에서 폭탄이 터진 5성 호텔 샹그릴라(Shangri-La)에 투숙 중이었다. <DR>이 5월4일 보도한 소식이다.

홀츠 포울센 가 세 자녀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고자 천여 명이 4일 오후스 대성당 앞에 조용히 모였다. 라스 라스무센(Lars Løkke Rasmussen) 덴마크 총리와 왕세자 가족 등 개인적으로 홀츠 포울센 가족을 알고 지내던 유명인사도 직접 조의를 표했다.

오후 2시 장례식이 시작되고 1시간 쯤 뒤부터 대성당 앞 광장에서 공개 추모식이 열렸다. 홀츠 호울센 가의 어린 자녀는 각자 운구차에 실려 조문객을 맞이했다. 광장에서 조문객이 찬송가 ‘Det dufter lysegrønt af græs’를 함께 부르는 동안 홀츠 호울센 가 자녀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동생이자 누나 10세 아스트리(Astrid)가 하늘로 풍선을 날려 보냈다. 고인은 홀츠 포울센 가문 묘지에 안장됐다.

안데르스 포울센은 글로벌 패션 그룹 베스트셀러(Bestseller) 소유주이자 최고경영자(CEO)다. <포브스>는 지난 3월 그의 순자산을 64억 달러(7조2544억 원)로 추산하며 그가 덴마크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이라고 보도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