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오르후스,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도시 관광 육성한다

덴마크 2대 도시 오르후스 전경(VisitAarhus 제공, Thomas-Noerremark 촬영)

오르후스 관광청(VisitAarhus)은 덴마크 도시 중 처음으로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AirBnB)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월23일 발표했다. 덴마크 2대 도시 오르후스를 에어비앤비를 통해 국제적으로 홍보해 관광 산업을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오르후스 관광청은 6년 안에 관광객 숙박일수를 두 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피어 크리스텐센(Peer H. Kristensen) 오르후스 관광청 대표는 “지금 1백만 일인 숙박일수를 2025년까지 두 배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에어비앤비는 그런 담대한 목표를 실현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강력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2018년 오르후스에서 에어비앤비로 숙소를 찾은 관광객은 6만1500명이었다. 이들은 평균 3.5박 오르후스에 묵었다. 평균 연령은 37세로, 60%가 여성이었다. 6%는 60세가 넘는 노년층이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에어비앤비는 오르후스 관광청과 파트너십을 맺은 다른 협력 업체와 마찬가지 지위를 얻었다. 에어비앤비는 글로벌 플랫폼 업체로서 세계 관광 시장에 오르후스를 홍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에어비앤비에게는 에어비앤비 플랫폼에 방을 내놓은 오르후스 주민 4천여 명을 오르후스 홍보대사로 활용할 길이 열렸다. 에어비앤비는 이미 호스트를 대상으로 홍보대사 교육을 시작했다.

야콥 브룬스고르(Jacob Bundsgaard) 오르후스 시장은 “에어비앤비가 오르후스를 마케팅하는 작업에 주요 관계사로 참여하는 결정을 기쁘게 환영한다”라며 “새 파트너십으로 에어비앤비는 수 년 간 오르후스 소재 호텔과 마찬가지 지위를 갖고 지역 관광 수요를 확대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덴마크 정계는 오르후스 관광청과 에어비앤비의 파트너십을 환영했다. 여당인 자유당과 야당인 사민당 모두 오르후스를 홍보하고 관광 수요를 늘릴 것이라는 기대를 전했다.

에어비앤비는 2008년 설립한 숙박 공유 플랫폼 업체로, 지금은 세계 8만1천여 도시에서 500만 곳이 넘는 숙소를 제공한다. 호스트가 자택을 민박처럼 활용해 수익을 얻기 때문에 세계 각국에서 탈세를 조장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에어비앤비는 이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했다. 2018년 세계 최초로 덴마크에서 소득 자동 신고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호스트의 임대소득을 덴마크 국세청(SKAT)에 자동으로 신고해 소득세를 피할 수 없게 만든 것이다. 또 덴마크 정부가 요청한 대로 연간 임대 일수를 제한하는데도 동의했다. 정부는 연간 임대일을 70일로 제한했으나, 오르후스시 같은 지방자치단체가 허가하면 최대 100일까지 임대일을 늘릴 수 있다.

 

참고자료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