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덴마크 대기업 35%는 임원 중 절반 여성

덴마크 대기업 35%는 임원 중 절반 여성

덴마크 대기업 중 이사회에서 여성과 남성 비중이 균형을 이룬 기업이 35%로 나타났다.

덴마크 기업청(Erhvervsstyrelsen)은 12월14일 발표한 경영진 성 구성 실태 보고서(Den kønsmæssige sammensætning af ledelsen)에서 덴마크 대기업 중 35.6%가 이사회에서 여성과 남성 비율이 균형을 이뤘다고 밝혔다. 1년 전 33.3%보다 2.3% 증가했다. 처음 조사를 시작한 2014년에 25%뿐이었던 것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결과다.

메트 쇠렌센(Mette Fjord Sørensen) 덴마크 경영인연합회(Dansk Industri) 다양성 및 고등교육 연구팀장은 최고위직에 여성이 늘어나면 회사가 활용할 수 있는 유능한 인재 풀을 넓히는데 도움이 되기에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효과를 낳는다고 설명했다.

“우리는 정말 바람직하고 힘이 되는 변화를 목격하고 있습니다. 대기업 3분의1이 성공적으로 성 평등을 이뤄냈습니다. 덕분에 경영에 더 다양성이 반영될 겁니다.”

덴마크 정부는 2012년 12월19일부터 대기업에게 최고 의사 결정 기구(이사회)에서 성평등 정책을 세우라는 성 평등 진흥법(lov nr. 1288)을 시행했다. 2016년 기준으로 대기업은 총 매출이 3억1300만 크로네(540억 원)보다 많고, 전일제 직원이 250명이 넘는 곳이다. 기업청은 딜로이트(Deloitte)에 의뢰해 전체 규제 적용 대상 대기업 중 10%에 해당하는 160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대상 기업은 이사회에서 소수인 성별의 비율을 얼마나 높일지 목표치를 스스로 설정하고, 이사회 외에 경영진 전반에서도 성 격차를 해소할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기업은 의무적으로 매년 성 평등 목표와 정책을 연례보고서에 공개해야 한다. 덴마크 상공회의소도 대상 기업이 성 평등 규제를 준수하는지 매년 평가한다.

2017년 이사회에 성 평등 정책을 도입한 대기업은 96.3%였다. 여전히 법을 지키지 않는 기업도 있다는 뜻이다. 전체 경영진으로 넓혀 보면 82.6%만 성 평등 정책을 도입했다.

 

참고자료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