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베스타스, 스코틀랜드에 950MW 규모 풍력발전기 공급 계약 체결

2018년 현재 덴마크 최대 풍력발전단지 크리에게르스플라크(Kriegers Flak) (Vattenfall 제공)

덴마크와 일본 합작 풍력 발전기 제조회사 MHI베스타스가 창사 이래 최대 규모 사업을 수주했다.

MHI베스타스(MHI Vestas Offshore Wind)는 유한회사 머리 이스트 해양 풍력발전단지(Moray East Offshore Windfarm)가 영국 정부에 수주를 받아 스코틀랜드 북동쪽 해안에서 22킬로미터(km) 떨어진 머리만(Moray Firth) 해상에 950메가와트(MW) 규모로 머리 해양 풍력발전단지(Moray Offshore Windfarm)를 조성하는 사업에 풍력발전기를 공급하기로 계약했다고 12월6일 발표했다. MHI베스타스는 이 사업에만 발전량 9.5메가와트인 V164 모델 100기를 공급하고 15년 간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필리페 카바퓌안(Philippe Kavafyan) MHI베스타스 최고경영자(CEO)는 “머리 이스트와 계약을 성사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주문을 받음으로써 베스타스는 회사 역사상 가장 발전량이 큰 프로젝트를 준비하는데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반겼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상용 풍력발전기 V164-9.5MW를 머리만에 건설하면 스코틀랜드와 영국은 지역에 더 많은 청정 에너지 일자리가 생깁니다. 최근 와이트섬(Isle of Wight)에 최근 (풍력발전기) 날개 생산량을 늘린 것도 포함해서요.”

MHI베스타스는 순풍을 맞는 중이다. 지난 11월 말에 미국에 220메가와트 규모 풍력발전단지 사업을 수주한데 이어, 12월5일 그리스에서는 106메가와트 규모 풍력발전기를 주문 받았다.

MHI베스타스는 늘어나는 풍력발전기 주문량에 와이트섬 풍력발전기 날개 생산 공장에 두 번째 주물 공정을 확충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와이트섬 공장은 직원 380명을 충원하는 중이다.

MHI베스타스는 세계 2위 풍력발전기 제조회사다. 베스타스윈드시스템(Vestas Wind Systems A/S)과 미스비시중공업(Mitsubishi Heavy Industries Ltd)이 2014년 4월 각각 50%씩 투자해 설립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