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칼스버그,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자” 포장재 없는 포장법 발표

칼스버그 스냅팩 포장을 뜯어내는 모습(칼스버그 제공)

덴마크 최대 맥주 제조회사 칼스버그(Carlsberg)가 업계 최초로 플라스틱(비닐) 없는 포장법을 개발했다고 9월6일 발표했다.

스냅팩(Snap Pack)이라는 이름이 붙은 신기술을 활용하면 맥주 6캔들이 묶음을 포장할 때 비닐 포장재나 프라스틱 고리를 쓰지 않아도 된다. 플라스틱 포장재 대신 접착제가 맥주캔을 한 곳에 모아준다.

칼스버그는 스냅팩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포장법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76% 줄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1200톤, 비닐봉투로 환산하면 6천만 장을 아끼는 셈이다. 칼스버그는 2018년 상반기에만 6캔 묶음을 1600만 개 넘게 팔았다.

세이스 하르트(Cees’t Hart) 칼스버그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기후변화를 막고 우리의 야심찬 지속가능성 의제를 실현하는데 심혈을 기울여왔다”라며 “칼스버그의 스냅팩 기술이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우리 고객이 환경에 적은 영향만 미치면서 더 훌륭한 맥주를 즐길 기회를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냅팩 기술을 개발하는데 3년이 걸렸다고 칼스버그는 밝혔다. 칼스버그는 탄소발자국과 물폐기량을 없애는 지속가능성 프로그램 제로(ZERO)를 추진 중이다. 스냅팩 기술을 발표한 자리에서 칼스버그는 덴마크 환경보호단체 플라스틱 체인지(Plastic Change)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공개했다. 세계자연기금(WWF)과는 이미 오래 전부터 지속가능성 문제와 환경보호 문제에 협력해 왔다.

칼스버그는 스냅팩 기술 발표를 기념해 코펜하겐의 상징인 인어공주 동상 옆에 스냅팩 캔으로 만든 쌍둥이 동상을 세웠다. 스냅팩 포장과 마찬가지로 캔과 접착제만 사용했다. 3미터짜리 쌍둥이 인어공주 동상은 플라스틱 137킬로그램(kg)으로 장식했다. 칼스버그가 스냅팩 기술로 전 세계에서 1시간마다 절감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상징한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Carlsberg Group(@carlsberggroup)님의 공유 게시물님,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