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덴마크 전기, 역대 가장 깨끗했다

덴마크 국립 풍력 발전기 시험장에 설치된 세계에서 가장 큰 풍력 발전기다. 최고 높이 222미터에 6천 가구가 쓸 전력을 생산한다 (출처: DTU Wind Energy)

덴마크가 청정 에너지 부문에서 선두주자로서 명성을 다시금 떨쳤다. 덴마크 국영전기가스회사 에너지네트(Energinet)는 4월7일 연례 환경 평가(Miljødeklaration)를 발표하며 2017년 덴마크 전기가 역대 가장 깨끗했다고 밝혔다.

2017년 생산된 전력 1킬로와트시(kWh)당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은 200그램(g)에 못 미쳤다. 역대 가장 적은 수치다. 에너지네트는 화석 발전이 전체 발전량의 39%를 차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5년부터 환경 평가 결과를 발표해왔다.

단위 전력 소비량당 CO2 배출량(송전 손실량 포함, Energinet 제공)

단위 전력 소비량당 CO2 배출량(송전 손실량 포함, Energinet 제공)

석탄에서 바이오매스로

덴마크 전력생산량 대비 탄소 배출량은 10여 년째 줄어들었다. 덴마크 정부가 청정에너지 부흥 정책을 펼쳤기 때문이다.

2017년에 역대 최저 탄소 배출량을 기록한 이유는 덴마크 전력생산량에서 바이오매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난 덕분이다. 2017년에 다수 화력발전소가 연료를 화석 연료에서 바이오매스(biomass)로 바꿨는데, 바이오매스로 생산한 전력량은 탄소를 배출하지 않았다고 계산한다.

풍력, 태양열, 수력 발전이 차지한 비중은 2015년에 비해 줄었다. 생물연료(biofuel)의 비중은 9%에서 14%로 증가했다. 반면 2005년 39%에 달했던 석탄의 비중은 17%로 내려앉았다.

참고 자료

Rekord lav CO2udledning fra danskernes kilowatttime i 2017 <Energinet>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