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공기 정화 시장 선두주자 될 것”

구름 낀 덴마크 코펜하겐 서쪽 해안 하늘 (사진: 안상욱)

덴마크가 공기 정화 분야에서 선두주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에스벤 룬드 라르센(Esben Lunde Larsen) 덴마크 환경식품부 장관은 1월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기 정화 솔루션 수출량을 2030년까지 2배로 확대하도록 업계를 지원하는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일명 대기 비전(Luftvision)이다. 공기 정화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긴밀하게 협조해 성장과 수출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2015년 덴마크 공기 정화 부문 수출액은 72억 크로네(1조2685억 원)였다.

에스벤 룬드 라르센 장관은 “깨끗한 공기는 전 세계 사람에게 중요하며, 대도시 공기는 이미 오염돼 시민의 삶의 질과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라며 “이런 이유로 덴마크가 제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솔루션에 주목받는다”라고 말했다.

덴마크 정경련(Dansk Industri∙DI), 덴마크 해운연합회(Danske Rederier), 덴마크 해양산업협회(Danske Maritime), 덴마크 친환경기술연합회(Dansk Miljøteknologi∙DETA) 등이 덴마크 정부와 손잡았다. 이 밖에도 다수 기업이 합류했다.

세계 3천 여 도시가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기 오염 자료를 측정해 보낸다. 인도 뉴델리나 이집트 카이로 공기는 심각하게 오염됐다. WHO 기준을 600% 뛰어넘는다.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대기 오염과 관련된 질병으로 사망한다. 유럽에서 대기 오염도는 개선되지만, 세계적으로 보면 여전히 악화일로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