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수도권 마을 크리스마스 조명 5㎞ 도둑 맞아

코펜하겐 크리스마스 마켓(사진: 안상욱)

올해 코펜하겐 북서쪽 글라드삭세(Gladsaxe)시 쇠보르(Søborg)구 주민은 어두운 크리스마스를 맞이하게 됐다. 매년 쇠보르대로(Søborg Hovedgade) 위에서 빛을 발하던 크리스마스 조명을 도둑맞았기 때문이다. <TV2>가 11월15일 보도한 소식이다.

11월 초 크리스마스 조명을 설치하려던 전기공이 창고 문을 열자 수㎞에 달하는 전구와 전선이 있어야 할 자리에는 엉망이 된 전선 1.5m만 덩그라니 남아 있었다. 도난당한 크리스마스 조명과 전선은 19만 크로네(3324만 원)어치다.

닐스 네벨링(Niels Nebeling)은 쇠보르∙오멘(Omegn) 지역 상인조합(Handelsforeningen) 대표는 12월1일 전에 대안을 찾는 일은 “불가능한 과제”라고 털어놓았다. 크리스마스 조명을 내거는데 필요한 특수 전선을 만드는데 2개월이 걸리고, 거리에 설치하는데는 20일 정도가 걸리기 때문이다.

닐스 네벨링 대표는 <TV2>와 인터뷰에서 “크리스마스 전구 없이 크리스마스는 전 같을 수 없을 것”이라며 “내년을 위해 저금통을 두 배로 불려둬야 한다”라고 말했다. 상인조합은 다음에는 더 좋은 크리스마스 조명할 것이며 구청 앞 크리스마스 트리 조명은 예년처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