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유력 정치인, 부패 의혹으로 정계 은퇴

안나 미 알레르슬레우(Anna Mee Allerslev) 코펜하겐시 통합∙고용 부문 시장이 10월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DR 방송 갈무리)

“투표 용지를 바꾸기엔 너무 늦었기에 후보 명단에는 남아 있겠지만, 코펜하겐 정계에 감사와 이별의 말씀을 고하겠습니다.”

오는 11월 지방선거에서 두각을 드러낼 것으로 주목 받던 유력 정치인 안나 미 알레르슬레우(Anna Mee Allerslev) 코펜하겐시 통합∙고용 부문 시장이 10월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임대료를 내지 않고 결혼식 피로연에 시 시설을 이용했다는 사실이 부정부패 스캔들로 불거졌기 때문이다. <폴리티켄>이 10월25일 보도한 소식이다.

알레르슬레우 시장이 속한 사회자유당(Radikale Venstre)은 그가 코펜하겐 지방의회 통합∙고용 위원회에서 직위를 4일 안에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펜하겐시 통합∙고용 부문 시장직은 토미 페테르센(Tommy Petersen) 코펜하겐시의회 의원이 이어받는다.

 

부패 사건 연루된 유력 정치인 정계 은퇴 선언

안나 미 알레르슬레우 시장이 정계 은퇴를 선언한 이유는 권력을 남용했다는 사실이 여러 건 밝혀졌기 때문이다. 먼저 임대료를 내야 하는 공공시설을 무료로 사용했다. 그는 지난 8월 시청 홀 뢰드후셋(Rådhuset)에서 결혼식 피로연을 열었다. 임대료를 내고 임대해야 하는 공공시설이었지만 그는 무료로 시설을 사용했다. 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자 알레르슬레우 시장은 피로연을 연지 5주 만에 6만5천 크로네(1161만 원)을 임대료로 납부했다.

<BT>는 알레르슬레우 시장이 자기 담당 부문이 아님에도 건축 규제를 만드는 코펜하겐시 기술환경위원회에 부동산 회사 외엔(Øen)에 관해 84차례 질의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외엔은 알레르슬레우 시장의 친구인 얀 엘빙(Jan Elving)이 운영하는 회사다. 알레르슬레우 시장이 2014년 8월 30세 생일 파티 장소를 빌린 곳도 이 회사였다.

스텐 뵌싱(Sten Bønsing) 올보르대학교 행정법 교수는 <리쳐>와 인터뷰에서 친구 회사에 관한 질의를 과다하게했다는 사실이 부패 혐의를 입증하는 증거는 아니라고 평했지만, 잇따른 부패 혐의를 본 같은 당 의원조차 알레르슬레우 시장에게 등을 돌렸다.

보 닐센 크누센(Bo Nissen Knudsen) 사회자유당 전 대표는 알레르슬레우 시장이 거짓을 꾸미고 계략을 꾸미는데 시간을 소비했다고 24일 비판했다. 같은 당 소속 샤를로트 피셔(Charlotte Fischer) 코펜하겐 지방의원은 25일 알레르슬레우 시장을 부패 혐의로 고발했다.

안나 미 알레르슬레우 의원은 시설 임대와 임대료 결제에 시차가 생긴 이유는 자신이 절차를 잘못 이해했기 때문이라며 단순한 실수를 부정부패 혐의로 몰고가는 언론에 불평을 토로했으나, 이미 등 돌린 여론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덴마크 지역자치단체는 11월21일 지방선거를 치르고 단체장과 의회 구성원을 선발한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Comments

  1. […] 공간을 빌려쓰고 임대료를 내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부패 스캔들이 휩싸여 정계 은퇴를 선언한 안나 미 알레르슬레우(Anna Mee Allerslev) 전직 코펜하겐시 통합∙고용 부문 […]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