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UN, 북한 강제노역자 덴마크 군함 건조 사건 조사한다

방송 화면 갈무리

국제연합(UN)이 덴마크 군함 건조 사업이 북한 정권에 간접적으로 재정적 지원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코펜하겐포스트>가 9월27일 보도한 소식이다.

덴마크 국영방송 은 26일 특집 다큐멘터리를 통해 북한 강제노역자가 덴마크 신형 군함 라우게 코크(Lauge Koch)호를 건조하는데 관여했다고 보도했다. 덴마크 국방부에서 라우게 코크호 건조 사업을 수주한 덴마크 카르스텐센 조선소(Karstensens Skibsværft)가 사업 일부를 인건비가 저렴한 폴란드 크리스트(Crist) 조선소에 외주를 맡겼다. <DR>은 크리스트 조선소가 라우게 코크호를 건조할 당시 북한 강제노역자를 고용했다는 증거를 입수했다. UN은 북한 노동자가 북한 정권이 핵∙미사일 개발 사업에 비용을 충당할 목적으로 해외에 강제로 파견한 “현대판 노예”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은 덴마크 군함 건조 사업이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이 됐다고 보도했다. 만일 덴마크 정부가 폴란드 조선소가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사실을 미리 알고도 묵인했다면, 이는 북한 정권에 간접적으로 자금을 지원한 셈이라 북한과 거래를 금지한 UN 협약을 위반한 것이 된다.

휴 그리피스(Hugh Griffiths) UN 전문가 패널 대표는 <DR>과 인터뷰에서 “북한 노동자가 군함을 건조했으며, 이는 명백히 금지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휴 그리피스 대표는 전문가패널이 시리아, 에리트레아, 이집트, 앙골라 등 북한산 무기를 구입한 국가는 면밀히 감시 중이지만 유럽연합(EU) 회원국을 조사 대상으로 삼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UN 전문가패널이 덴마크와 폴란드 당국에 연락해 정보를 수집한 뒤 보고서를 작성해 UN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