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덴마크 성평등법 제정 후 여성 임원 70% 늘었다

덴마크 성평등법 제정 후 여성 임원 70% 늘었다

지난 3년 동안 덴마크 기업 이사회에서 여성 비율이 크게 뛰어올랐다. 성평등법을 제정한 2013년부터 3년 만에 70% 증가했다. 덴마크 정경련(DI∙Dansk Industri)이 상장 기업 1400곳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9월14일 발표한 소식이다.

2013년 4월1일 덴마크 정부는 이사회에서 성 불평등을 타개하고자 성평등법을 제정했다. 상장 기업과 국영 기업, 정부 기관, 상업 재단 등이 성평등법 적용 대상이었다. 이들 조직은 이사회에서 여성 임원 비율을 얼마나 끌어올릴지 목표를 정하고, 언제까지 목표를 달성할지 결정해야 한다. 또 매년 목표치를 얼마나 달성했는지 연례보고서에 기재해야 한다. 목표를 얼마로 설정할지는 각 조직이 재량껏 정한다.

덴마크 상장 기업 이사회에서 여성 비율. 파란선은 선출직, 검은선은 전체 임원. 단위 퍼센트 (Dansk Industri 제공)

덴마크 상장 기업 이사회에서 여성 비율. 파란선은 선출직, 검은선은 전체 임원. 단위 퍼센트 (Dansk Industri 제공)

성평등법을 제정한 뒤 이사회에서 여성 임원 비율은 10%에서 17.4%로 늘었다. 민간 기업만 보면 여성 임원 비중은 23%로 늘어난다. 여성 직원은 전체 33%였다.

샤로테 뢴호프(Charlotte Rønhof) DI 부회장은 “10년간 여성 임원 발탁을 법으로 강제한 노르웨이보다 덴마크가 앞섰다”라고 말했다.

 

“아직 갈 길 멀다”

니나 스미스(Nina Smith) 오르후스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진전이 있기는 하지만 성 불평등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적으로 남성한테도 여성만큼 육아 휴직을 강제하면 업계에서 여성의 입지가 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당(Venstre) 소속 카렌 엘레만(Karen Ellemann) 성평등부 장관은 육아 휴직 강제 배정이 여성 임원을 늘리는 가장 좋은 정치적 해법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런 결정은 가정이나 이사회에서 내릴 일입니다. 정치적 할당량으로 통제받아서는 안 됩니다.”

덴마크 정부는 올 가을 기업에 양성을 고루 고용하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검토한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