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1000크로네 지폐 없애자” 덴마크 정당 주장

덴마크 돈 (사진: 안상욱)

“고액권 지폐 덕분에 범죄 조직은 편리하게 돈을 세탁합니다. 미국이 최고액권 지폐로 100달러까지만 만드는 이유죠. 덴마크 크로네로 따지면 650크로네 정도인데요. 덴마크가 100달러보다 더 비싼 지폐를 발행할 까닭은 없습니다.”

덴마크 적녹연맹당 사법위원회 소속 쇠렌 쇤데르고드(Søren Søndergaard) 의원이 말했다.

덴마크 사회주의당과 환경주의당이 연합한 적녹연맹당(Enhedslisten)은 최고액권인 1000크로네(17만4천 원)짜리 지폐를 없애자고 주장했다. 지하경제를 빼곤 딱히 쓸데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율란츠포스텐>이 7월18일 보도한 소식이다.

유럽중앙은행(ECB)은 2018년 말부터 최고액권 500유로(64만7천 원) 지폐를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 고액권이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쓰이기보다 가치를 보관하는 수단으로만 활용됐기 때문이다.

적녹연맹이 1000크로네 발행 중단을 주창한 이유도 같다. 얀 담스고드(Jan Damsgaard) 코펜하겐비즈니스스쿨(CBS) 디지털학과장이 <율란츠포스텐>과 인터뷰에서 말했다.

“1000크로네 지폐는 상업적으로 활용되지 않습니다. 가치를 보관하는데 쓰이죠. 장농 속 돈(mattress mone), 검은 돈, 범죄자가 쓰는 돈이란 말입니다.”

덴마크 중앙은행 지급결제위원회도 같은 주장을 내놓은 적 있으나, 지난 봄 발행한 최종 보고서에는 담지 않았다. 중앙은행 수준에서 결정할 의제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덴마크 현금 발행액 가운데 절반 이상은 1000크로네에 묶여 있다. 현금 사용건 56%는 미등록 결제에 쓰이거나 쌈짓돈(piggy bank)으로 파묻혔다.

현금 사용을 줄이는 정책에서 노년층이 소외당한다고 경고해 온 노인복지단체 엘드레세이겐(Ældre Sagen∙Dane Age) 역시 1000크로네 발행 중단에는 찬성했다. 올라우 펠보(Olav Felvo) 엘드레세이겐 선임 컨설턴트는 <율란츠포스텐>에 “대다수 노인은 500크로네 지폐만 써도 큰 지장이 없다”라고 말했다.

덴마크 상공회의소(Dansk Erhverv) 역시 고액권 발행 중단에 찬성했다. 사민당과 덴마크 인민당은 적극 찬성하지는 않았지만 반대하지도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