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ED DENMARK

코펜하겐시, 자전거 인프라 확충에 4185억 투자한다

코펜하겐 복판 루이스 여왕 다리(Dronning Louises Bro) 위를 자전거로 달리는 시민들 (사진: 안상욱)

코펜하겐시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최대 26억 크로네(4185억 원)의 예산을 투자하는 자전거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한다.

코펜하겐은 자전거 천국으로 불린다. 350㎞에 달하는 자전거 전용도로와 운하를 쉽사리 넘나드는 다리 덕분이다. 코펜하겐시는 “지난 10년 동안 46㎞에 달하는 자전거 도로를 설치했으며, 같은 기간에 자전거 이동거리는 19% 늘어났다”라고 밝혔다.

도심에서 처음 자전거 통행량이 차량 통행량을 넘어서자 코펜하겐시는 새로운 과제를 얻었다. 자전거 기반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는 것이다. 코펜하겐시는 2025년까지 일일 자전거 통행량이 25%, 출퇴근 시간에는 36%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펜하겐 인구가 한달에 1000명씩 증가하는 추세인데다 더 많은 시민이 자전거를 타기 때문이다.

2017~2025 자전거 도로 우선 계획

코펜하겐시 기술환경부(Teknik- og Miljøforvaltningen)는 2월27일 ‘2017~2025 자전거 도로 우선 계획(Cykelstiprioriteringsplanen 2017-2025)’을 발표한다. 이 계획의 목표는 2025년까지 코펜하겐 시민 절반이 통근∙통학수단으로 자전거를 타도록 만드는 것이다. 전문가의 평가와 더불어 자전거 도로를 늘 이용하는 코펜하겐 시민 1만 명의 경험을 모았다.

자전거 도로 우선 계획에는 다양한 자전거 지원 정책이 담겼다. 통행량 증가에 발맞춰 시내와 아마거브로(Amagerbro)를 잇는 토르베가드(Torvegade)와 뇌어브로(Nørrebro)를 가로지르는 야트바이(Jagtvej) 등 주요 자전거 도로 17㎞를 넓힌다. 교통사고를 줄이고 20개 교차로 신호 체계를 개선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아마거브로(Amagerbro)를 잇는 토르베가드(Torvegade)

뇌어브로(Nørrebro)를 가로지르는 야트바이(Jagtvej)

코펜하겐시는 자전거 도로 우선 계획에 2025년까지 11~18억 크로네(1770억~2895억 원)가 들 것으로 추산했다. 이 밖에 자전거 주차장 확충, 자전거 도난 방지 등 환경 개선에 추가로 예산이 들어간다. 총 사업 예산은 16억~26억 크로네(2575억~4185억 원)가 될 것이라고 코펜하겐시는 예상했다.

자세한 사업 내용은 아래와 같다.

2017~2025 자전거 도로 우선 계획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