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100세 이상 장수 덴마크인 역대 최다

사진: 안상욱

100년 넘게 장수하는 덴마크인 인구가 역사상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덴마크 통계청(Danmarks Statistik) 자료를 인용해 <더 로컬>이 2월14일 보도한 소식이다.

2016년 100세 클럽에 가입한 덴마크인은 1143명이었다. 남부덴마크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인구학자 코레 크리스텐슨(Kåre Christensen)은 이 수치가 역대 최다라고 설명했다. 건강한 라이프스타일과 더 나은 요양 서비스가 덴마크인이 장수하게 된 이유라고 코레 크리스텐슨은 <리쳐>와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오늘날 만나는 100세 인구는 더 나은 어린 시절을 보내고, 더 친숙한 일터에서 일했습니다. 덴마크는 예전보다 노년층의 질병을 더 열심히 치유합니다.”

장수 인구가 증가한 이유는 기술적 발전 때문만은 아니다. 노인 요양에 접근 방식을 달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불과 수십 년 전까지도 덴마크는 특정 (의료) 처치에 나이 제한을 뒀습니다. 나이가 몇 살을 넘으면 몇몇 처방이나 진료는 받을 수 없었죠.”

여느 나라와 마찬가지로 덴마크에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100세 생일을 맞은 여성은 976명이었으나, 남성은 167명 뿐이었다. 하지만 남성이 단명하는 경향을 줄어드는 추세다.

“연구에 따르면 남성은 받아야 할 진료를 받지 않습니다. 미래 세대가 노년이 됐을 때 이런 문제는 개선될 겁니다. 헬스케어 시스템을 활용하는데 더 많은 경험을 갖고 훈련돼 있을 테니까요.”

크리스텐슨은 지난 150년과 같은 추세가 계속된다면 100년 뒤에는 2000년대에 태어난 10대 가운데 절반 이상이 100세 넘게 살 것이라고 내다봤다.

덴마크에 100세 이상 인구가 늘어나는 추세지만, 덴마크는 장수하는 나라는 아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015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덴마크 여성의 기대수명은 82.1세로 서유럽에서 가장 짧았다. 덴마크 남성의 기대수명은 78년으로 세 번째로 짧았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