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은행, 수표 없앤다

Cheque It Out! (출처: 플리커 CC PD)

덴마크 소재 은행이 1월1일부터 다른 은행이 발급한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주지 않기로 합의했다. 덴마크에서 수표를 환전하는 유일한 방법은 그 수표를 발급한 은행을 찾아가는 길 뿐이다. 타행 수표 현금화 중단은 궁극적으로는 수표를 퇴출하려는 조치다. <더로컬>이 2016년 12월29일 덴마크 통신사 <리쩌>를 인용해 보도한 소식이다.

앤 레만 에릭센(Ann Lehmann Erichsen) 노디아(Nordea)은행 컨슈머 이코노미스트는 <리쩌>와 인터뷰에서 “(수표가) 한 때는 각광받았으니 이제 그 시기는 지나갔다”라고 말했다. 그는 수표가 사라지는 일을 아쉬워할 까닭이 없다고 덧붙였다. “훨씬 좋고 빠르고 안전한 대안이 많습니다. 그래서 이제 수표를 쓰는 사람의 거의 남지 않았습니다. […] 수표를 처리하려면 며칠씩 걸리지만 온라인으로는 거액을 송금해도 몇 초면 충분하지요.”

수표 사용률은 1980년대를 정점으로 꾸준히 줄어들었다. 1983년 덴마크 정부가 선불카드 댄코트(Dankort)를 내놓은 뒤로 수표는 더 급격히 외면받았다. 인터넷 뱅킹과 덴마크 스마트폰 사용자 90%가 쓰는 모바일 송금결제앱 모바일페이(MobilePay)는 수표에 사망선고를 내렸다. <리쩌>에 따르면 2016년 덴마크 은행이 처리한 수표는 60만건으로 대다수는 기업간 송금에 쓰였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