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메디콘밸리] 韓 보건복지부가 덴마크에서 배운 ‘Patient@Home’

Patient@home

9월20일과 21일 한국 보건복지부 대표단이 덴마크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 오덴세(Odense)를 찾았다. 대표단은 오덴세에 자리 잡은 여러 연구기관과 요양원을 방문하며 덴마크의 노인 요양 노하우와 기술을 접했다.

덴마크 오덴세를 방문한 한국 보건복지부 대표단(출처: 덴마크 보건부)

덴마크 오덴세를 방문한 한국 보건복지부 대표단(출처: 덴마크 보건부)

덴마크 보건당국은  ‘페이션트앳홈 (Patient@Home)’을 한국 대표단에게 가장 먼저 소개했다. Patient@Home은 덴마크에서 가장 큰 복지 기술 연구∙혁신 정책이다. 재활과 환자 모니터링에 특히 집중한다.

덴마크 정부는 2012년 3월 Patient@Home을 발족했다. 2018년 완료가 목표다. 덴마크 전략 연구 협의회와 덴마크 기술 혁신 협의회가 7천만DKK(한화 118억원)를 공동 출자했다. 거기에 덴마크 남부지역 성장 포럼도 투자한 1860만DKK(한화 31억원)와 각 프로젝트 협력사가 투자한 금액을 합치면 Patient@Home이 확보한 예산 총액은 1억9천만DKK(한화 318억원)에 달한다.

이 돈은 다양한 프로젝트에 쓴다. 지금까지 프로젝트 23개를 완료했고 32개를 진행 중이다.  <프롤로그2: 유럽을 선도하는 덴마크 디지털 헬스케어>에서 다룬 만성폐쇄성폐질환(COPD·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환자 원격 진료와 <재활 훈련도 게임처럼 즐겁게 ‘모토타일’>에서 다룬 ‘모토타일’도 Patient@Home 산하 프로젝트다.

덴마크 정부는 왜 Patint@Home라는 정책을 내놓았을까. 배경은 한국과 비슷하다. 덴마크 역시 64세 이상 고령 인구는 늘어나는 반면, 노동 가능한 인구는 줄어드는 추세다. 인구 구조만 변하는 게 아니다. 당뇨나 심장∙혈관 질환과 같은 만성질환 환자도 늘어난다.

병원 인력도 병실도 부족한 상황에 환자만 늘어나는 꼴이다. 기존 방식대로라면 환자와 보건의료 종사자 모두 괴로운 상황이 올 것이 뻔했다. 지금도 일주일은 기다려야 의사 얼굴을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앞으론 얼마를 더 기다려야 할지 가늠하기도 힘들다. 병원비를 모두 부담하는 덴마크 정부에게는 산더미처럼 불어날 복지 예산도 골칫거리다. 덴마크 정부는  환자∙의료계 종사자∙정부 모두를 위해 Patient@Home을 시작했다.

Patient@Home 정책의 궁극적인 목적은 한마디로 환자가 병원에 최대한 오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시민의 건강을 미리 관리해 입원율을 낮추고, 입원 시 입원 기간을 줄이고, 퇴원한 뒤에는 환자가 집에서 충분히 관리할 수 있게 도와 재입원율을 낮춘다.

이런 목표를 실현하려면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손을 모아야 한다. 건강 전문가∙환자∙민간기업∙연구기관이 협업해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머리를 맞대니 자연스럽게 상품과 서비스가 고객의 요구를 반영하게 된다.

Patient@Home 프로젝트 중 일부(출처: Patient@Home)

Patient@Home 프로젝트 중 일부(출처: Patient@Home)

최신 기술도 총동원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부터 로봇, 인공지능, 3D 스캐닝 등 다양한 기술을 응용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다. 얼마전 구글 ‘알파고’ 때문에 한국에서 돌풍이 불었던 인공지능을 응용한 프로젝트도 있다. 인공지능의 일종인 컴퓨터 비전 기술을 이용한 원격진료 프로젝트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환자의 얼굴을 촬영한 동영상만으로 환자의 정신적 상태, 심박 수, 호흡 수, 질병 증상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참고자료

Share

한국에서 바이오센서 공부를 하고 안정적인 직장을 다니며 평범하게 살았습니다. 그러다 진심으로 원하는 일, 진심으로 누리고픈 행복에 갈증을 느꼈습니다. 그 해답을 얻고자 덴마크에 왔습니다. 메디콘밸리가 있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곳이라는 덴마크에서 제가 보고 듣고 느낀 것을 나누고 싶습니다. 이메일 yknam.nd@gmail.com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