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경찰, 포켓몬 헌터가 찾은 사체 신원 확인

포켓몬 고 (출처: 플리커 CC BY-SA Eduardo Woo)

덴마크 경찰이 지난주 포켓몬을 잡던 포켓몬 헌터가 오덴세에서 찾은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범죄 이력이 있는 41세 남성 시몬 볼트 브린크만(Simon Bolt Brinkmann)이었다. 그는 지난 5월부터 행방이 묘연했다.

안드레아스 브룬(Andreas Bruun) 오덴세 지방경찰청장은 사망자가 살인 미수와 폭행 치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시신이 상당히 부패돼 경찰은 신원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시신의 치아와 치과 진료기록을 대조한 뒤에야 사망자의 신원을 확이할 수 있었다. 안드레아스 청장은 “사망자가 범죄에 연루돼 죽었다는 초기 증거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사망자는 에덴세 로스베이(Lodsvej) 하수 운하에서 발견됐다. 스마트폰으로 실제 공간에서 포켓몬스터를 수집하는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고(Pokemon Go)를 즐기던 게이머가 7월19일 밤 사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이 발견된 오덴세 로스베이 운하

시신이 발견된 오덴세 로스베이 운하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