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명품 오디오 제조사 B&O, 중국에 팔린다

덴마크 명품 오디오 제조사 B&O, 중국에 팔린다

덴마크를 대표하는 명품 오디오 제조사 뱅앤올룹슨(B&O?Bang & Olufsen)이 중국에 회사를 파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B&O를 사겠다고 나선 곳은 중국 최대 명품 브랜드 유통사는 야오라이(耀萊·Sparkle Roll) 그룹이다. <블룸버그 통신>이 3월22일(현지시각) 보도한 소식이다.

야오라이 그룹은 롤스로이스나 벤틀리, 부가티 같은 고급차와 명품 시계를 중국에 유통한다. 한 병에 1790만원(10만위안)이 넘는 프랑스 와인도 판다. 2012년부터 B&O 제품을 중국에 유통했다.

중국 상하이 소재 B&O 플래그십 스토어 (출처: B&O 페이스북)

중국 상하이 소재 B&O 플래그십 스토어 (출처: B&O 페이스북)

B&O는 올해로 창립 91주년을 맞은 가전제품 제조사다. 고급 음향 기술에 군더더기 없는 북유럽 디자인을 결합해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쳤다. 유럽에서 고급 오디오(hi-fi) 제조사로서는 살아남은 몇 안 되는 곳이었다. 하지만 오디오보다 스마트폰 같은 간편한 기기로 음악을 듣는 사람이 늘어나며 경영난을 겪었다.

올르 안데르센 B&O 회장은 2014년 덴마크 신문사 <Berlingske> 에 “B&O는 독자적으로 생존하기에너무 작다”라며 사업을 확장하거나 파트너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B&O는 2015년 자동차용 오디오 사업부를 하만인터네셔널에 매각하고 2000억원에 달하는 매각 대금 대부분을 연구개발(R&D)에 쏟아부었다. 연매출이 6000억원 정도인 B&O로서는 과감한 배팅이었다. B&O는 명품 오디오 시장에서 눈길을 돌려 더 넓은 시장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930만원(8000달러)이 넘는 고급 텔레비전(TV)을 만드는 등 사업분야를 확장하려 애썼다.

하지만 반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2011년부터 3년 연속 적자를 내자 B&O는 회사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매각 대상이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는데, 22일 <블룸버그 통신>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매각 대상이 드러났다.

야오라기 그룹은 공식 성명에서 인수가가 B&O를 둘러싼 “중대한 불확실성”을 반영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홍콩 증시에 등록된 야오라기 그룹은 이미 B&O 매출의 절반 가량을 유통한다. 치젠홍(Qi Jianhong) 야오라기 그룹 회장 2012년부터 B&O에 관심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B&O는 기업 매각을 통해 지금보다 더 많은 유휴자원을 확보하고, 성장을 가속하며, 조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한국 LG전자는 이 보도가 나오기 일주일인 3월18일 B&O와 2021년까지 올레드TV를 공급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휴대전화와 TV 바운드바를 만드는데 힘을 합쳐 온 두 회사가 TV도 같이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다. 협약 체결 당시에도 B&O는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와있던 상황이라 추후 계획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