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 좀 입는다고? ‘코펜하겐 빈티지’에서 만나자!

사진: 코펜하겐 빈티지

코펜하겐에서 첫 번째 빈티지 박람회가 열린다. 오는 3월1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압살론(Absalon)에서 열리는 ‘코펜하겐 빈티지(Copenhagen Vintage)’다.

코펜하겐 빈티지는 작지만 알찬 빈티지 시장이다. 1920년부터 1969년 사이에 등장한 옷가지와 액세서리를 엄선해 관람객에게 내놓는다. 덴마크와 스웨덴에서 선별된 빈티지숍과 개인 수집가만 코펜하겐 빈티지에 매대를 세운다. 그래서 매대는 단 17개 뿐이다.

이 행사를 주최한 이는 빈티지 패셔니스타이자 블로거인 피아 스톰(Pia Storm)이다. 그는 “각 분야에서 최고만 초청했다”라며 “드레스, 모자, 코트, 주얼리, 신발 등 매혹적인 50년 패션사를 보여줄 품목을 선별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빈티지 패셔니스타겸 블로거인 피아 스톰(Pia Storm). 첫 번째 코펜하겐 빈티지 행사를 기획했다(사진: Storms Magasin)

빈티지 패셔니스타겸 블로거인 피아 스톰(Pia Storm). 첫 번째 코펜하겐 빈티지 행사를 기획했다(사진: Storms Magasin)

입장료는 없다. 커피와 간단한 간식이 준비될 예정이다. 코펜하겐 빈티지에 참가하는 업체 및 수집가 목록은 아래를 참조하자.

코펜하겐 빈티지 박람회

  • 빈티지 패셔니스타 피아 스톰이 주최한 코펜하겐 첫 번째 빈티지 벼룩시장
  • 장소: 덴마크 코펜하겐 압살론(Absalon). 디뵐스보(Dybbølsbro)역에서 걸어서 8분 거리
  • 행사 기간: 3월13일(일) 오전 10시~오후 4시
  • 입장료: 무료

참고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Comments

  1. ㅎㅎ 가고싶네요.

의견을 남겨주세요

툴바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