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펜하겐 워라밸 세계 3위…서울은 꼴찌

people passing near a white building close up photography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이 일과 삶 균형(워라밸)이 세계에서 3번째로 뛰어난 도시로 꼽혔다.

영국 모바일 보안업체 키시(Kisi)가 발표한 2020 일과 삶 균형 지수(2020 Work–Life Balance Index) 순위에서 코펜하겐은 노르웨이 오슬로, 핀란드 헬싱키에 이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와 순위가 같다.

2020 워라밸 지수 조사 결과 (Kisi 제공)

키시는 세계 주요 도시 50곳에서 19가지 지표를 수집해 노동 강도, 사회와 공공 부문, 도시 주거만족도, 신종 코로나 등 4개 부문으로 묶어 집계했다. 코로나 피해와 예상 실업률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 부문은 올해 새로 추가했다.

코펜하겐은 19개 모든 지표에서 고르게 최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주간 근로 시간 및 통근 시간, 과로 근로자 비율, 최저 연차 일수, 복지 예산, 행복도 와 문화 및 여가 등 5개 지표는 1등을 차지했다.

코펜하겐 뒤에는 독일 함부르크와 베를린이 순서대로 5위권에 올랐다. 스웨덴 스톡홀름은 9위를 기록했다.

한국 서울은 50개 주요 도시 가운데 워라밸 꼴찌로 평가 받았다. 주당 48시간 이상 일하는 전일제 근로자 비율이 23.1%로 홍콩과 싱가포르에 이어 3번째로 많았다. 공기 질은 홍콩에 이어 2번째로 나빴으며, 행복도와 문화 및 여가는 46위였다. GDP 대비 복지 예산 비율도 끝에서 4번째로 적었다.

서울 다음으로 워라밸이 열악한 주요 도시로는 이탈리아 밀란, 헝가리 부다페스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등이 꼽혔다.

전체 2020 일과 삶 균형 지수 조사 결과는 키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