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ED DENMARK

덴마크 교통부 2020년 봄까지 전동 킥보드 규제 마련한다

덴마크 코펜하겐 시내에 방치된 공유 전동 킥보드 (안상욱 촬영)

덴마크 정부가 대도시 곳곳을 차지한 전동 킥보드를 규제하겠다고 선언했다.

베니 엔겔브렉트(Benny Engelbrect) 덴마크 교통부 장관은 10월21일 교통부에서 지방자치단체와 회의를 마친 뒤 내년 봄 도로법을 개정해 전동 스쿠터 관련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규제안에는 지자체가 방치된 전동 스쿠터를 수거한 뒤 운영업체에 비용을 청구하도록 허용하는 방안이 들어갔다. <DR>이 같은 날 보도한 소식이다.

“앞으로 버려지거나 주차가 허용되지 않은 곳에 세워진 전동 스쿠터를 지자체가 수거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싶습니다. 당연히 지자체는 전동 스쿠터 주차 가능 지역을 결정해야 합니다. 하지만 규제 의도는 확실합니다. 적절하지 않은 장소에 서 있는 전동 스쿠터를 지주 부담으로 치울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덴마크 코펜하겐 교통 요지 뇌레포트(Nørreport) 역에 주차된 공유 전동스쿠터 (안상욱 촬영)

덴마크 정부는 올해부터 전동 킥보드도 자전거 전용도로에서 운행하도록 허용했다. 덕분에 코펜하겐, 오르후스, 오덴세, 바일레 등 주요 도시에는 전동 킥보드와 전기 자전거 임대 업체가 속속 진출했다. 하지만 지자체마다 전동 스쿠터를 규제하는 방식은 제각각이다. 베니 엔겔브렉트 장관은 오르후스에서는 보행자 전용 도로에서 전동 스쿠터를 타는 사람이 없지만, 코펜하겐 스트뢰게트(Strøget)에서는 상반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다수 지자체와 모여 전동 스쿠터 규제 경험을 공유한 배경을 설명했다.

니나 올센(Ninna Hedeager Olsen) 코펜하겐시 기술환경 부문 시장은 교통부가 코펜하겐이 마련한 전동 스쿠터 규제안을 반대했다고 <DR>에 밝혔다. 베니 엔겔브렉트 교통부 장관은 코펜하겐시가 현행법이 허용한 권한마저 행사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올 봄 도로법을 강화하면 코펜하겐을 비롯한 지자체가 권한을 실제로 행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덴마크를 찾은 다수 관광객이 전동 스쿠터를 몰고 다닐 내년 여름 전 전동 스쿠터 규제를 발효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