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ED DENMARK

덴마크 노동자 평균 시급 4만9천원…EU에서 가장 높아

Happy business team applauding together (출처: 플리커 CC BY tec_estromberg)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덴마크가 시간당 임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EU 통계기구 유로스태트(eurostat)가 4월11일 발표한 2018년 EU 노동 비용 조사 결과다.

덴마크의 2018년 평균 시간당 노동 비용은 43.5유로(5만6770원, 324.4크로네)로 나타났다. EU 평균인 27.4유로(3만5770원)를 훨씬 웃돌았다. 1년 사이 1.7% 증가했다. 산업군 별로는 공업이 340크로네(5만9500원), 서비스는 334.5크로네(5만8530원), 건설업은 306.2크로네(5만3580원)로 조사됐다.

덴마크 다음으로는 룩셈부르크, 벨기에, 스웨덴, 네덜란드, 프랑스가 순서대로 35유로(4만5690원) 선을 넘겼다.

EU 회원국 가운데 노동 비용이 가장 낮은 곳은 5.4유로(7050원)로 조사된 불가리아였다. 루마니아(6.9유로), 리투아니아(9유로), 헝가리(9.2유로), 라트비아(9.3유로) 등 동유럽 국가가 EU 권역에서 노동 비용이 가장 낮았다.

2018년 유럽연합(EU) 회원국 시간당 노동 비용 (유로스태트 제공)

 

임금 외 기타 비용 비율은 가장 낮아

시간당 노동 비용(hourly labour costs)은 임금(wages & salaries)과 기타 비용(other costs)으로 구성된다. 임금에는 직접 인건비, 보너스, 현금성 비용 보전, 고용 연금, 유급 휴가비 등이 모두 포함된다. 또 음식과 유류비, 영업용 차량도 임금으로 친다. 기타 비용은 사회보험, 노동 비용 관련 고용세, 환급을 전제로 징수한 직접 인건비 일부 등을 모두 포함한다.

덴마크는 노동 비용에서 임금을 제외한 기타 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이 14.1%로 EU회원국 중 3번째로 작았다. 덕분에 시간당 임금도 37.4유로(4만8860원)로 EU에서 가장 높았다. 프랑스는 기타 비용의 비율이 32.6%로 가장 높았다.

농업과 공공 행정 부문은 시간당 노동 비용 조사에서 제외했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