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ED DENMARK

덴마크, 화웨이 직원 2명 불법 취업으로 추방

Huawei at Mobile World Congress 2015 Barcelona(출처: 플리커 CC BY Kārlis Dambrāns)

중국 IT 기업 화웨이(Huawei) 직원 2명이 불법 체류로 적발돼 덴마크에서 추방당했다.

코펜하겐시지방경찰청(Københavns Politi) 이민실은 1월31일 화웨이 코펜하겐 지사를 시찰하다 직원 4명의 서류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경찰은 4명을 덴마크 외국인법(udlændingeloven) 상 거주와 근로 규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기소했다고 <DR>에 밝혔다.

덴마크 이민청(Udlændingestyrelsen)은 경찰이 법 위반 사례를 발견하자마자 화웨이 직원 중 2명을 추방했다.

 

불법체류 직원 추방, 화웨이 때리기 연장선인가

화웨이는 최근 유럽과 미국에서 도마 위에 자주 오르내린다.

노르웨이 정보기관 PST는 연례 안보 평가에서 노르웨이가 러시아나 중국에게 공격당할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경고했다. PST 국장 베네딕테 비요른란(Benedicte Bjørnland)은 “우리는 안보 정책에 협조하지 않고, 노르웨이나 노르웨이의 국익에 반하는 첩보 활동을 벌이는 두 국가를 지목했다”라고 <TV2>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특히 5G 규격 휴대전화 망 장비를 보급하며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는 화웨이를 조심해야 한다고 PST는 강조했다. 노르웨이 외교부도 “중요한 기간시설을 보호하려고 규제 틀을 마련할 것”이라며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슬로 주재 중국대사관은 “중국은 어떤 기업에게도 ‘백도어’를 설치하라고 강요하지 않는다”라며 “한 나라의 정보기관이 순전히 가설에만 근거해 이런 안보 보고서를 발표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라고 항변했다. 백도어란 장비가 사용자 몰래 다른 곳으로 정보를 빼돌리는 통로 ‘뒷문’을 뜻한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중국을 믿지 않는다. 2018년 12월1일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이 미국이 주도한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미국, 호주, 뉴질랜드, 일본은 화웨이가 장비에 백도어를 숨겨뒀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조달사업에서 화웨이를 배제한다.

유럽도 마찬가지다. 로이터통신은 유럽연합(EU)이 5G망 장비 입찰에서 보안 문제가 불거진 화웨이 등 중국 업체를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브리티시텔레콤(BT), 프랑스 최대 통신사 오랑주, 독일 도이체텔레콤, 세계 2위 모바일 사업자 보다폰(Vodafone)도 핵심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를 제거하거나 제거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4G망에 화웨이 장비를 쓴 노르웨이 통신사도 5G망에는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코펜하겐시경은 화웨이 직원 추방이 정기 시찰의 결과라며 외교적으로 해석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