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 차려 테러 선전한 모로코계 덴마크인, 시민권 빼앗기고 고국으로 송환

사이드 만수르(사진: Rune Feldt, 베를링스케 재인용)

10여 년 간 덴마크와 이슬람 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든 테러범 ‘브뢴쇼이에서 온 책장수’ 사이드 만수르(Said Mansour)가 붙잡힌 지 13년 만에 고국 모로코로 송환됐다.

 

서점 차려 테러 선전한 테러범

사이드 만수르는 이슬람 극단주의를 추종하는 인쇄물을 만들어 배포한 혐의(테러 고무)로 처음 유죄 판결을 받은 덴마크/모로코 시민이다.

덴마크 여성과 결혼한 그는 1983년 덴마크에 와 1988년 시민권을 받았다. 30여 년 동안 덴마크에 살며 슬하에 자녀 5명과 손자녀 4명을 뒀다. 1994년부터 실직 상태로 정부보조금에 기대 생활했다.

덴마크 경찰은 1995년 코펜하겐에서 열린 UN고위급회의에서 테러를 벌이려 했다는 혐의로 그를 체포했으나, 혐의를 밝히지 못하고 풀어줬다.

그는 1992년 브뢴쇼이(Brønshøj)에 알 누르 이슬람 정보(Al Nur Islamic Information)라는 서점을 세우고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알카에다 선전물과 설법, 책 등을 만들어 유통했다. 사이드 만수르가 만든 알카에다 선전물은 훗날 이탈리아와 독일에서도 발견됐다. 브뢴쇼이에서 온 책장수(Boghandleren fra Brønshøj)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다. 법원은 알카에다 선전물이 테러범 모집용이라고 판단했다.

덴마크 경찰은 2003년 사이드 만수르의 자택을 수색했다. 극단주의를 고무한 증거는 찾지 못했으나, 폭발물 재료와 DFDS 여객선과 안전시설을 촬영한 사진을 발견했다.

테러 고무 혐의로 구속된 사이드 만수르는 2007년 3년6월 형을 선고 받았다. 2014년 같은 혐의로 새로운 범법 행위가 드러나 프레데릭스베르지방법원에서 4년형을 선고 받았다. 2015년 동부고등법원(Østre Landsret)은 4년형을 선고한 프레데릭스베르지법의 결정을 지지하고, 만수르에게 덴마크 시민권을 박탈하고 추방하라고 판결했다. 2016년 6월 덴마크 대법원은 고법 판결을 확정했다.

 

“정의를 온전히 구현했다”

사이드 만수르는 1월4일 오후 5시40분 코펜하겐국제공항에서 모로코 카사블랑카로 향하는 여객선에 올랐다.

사이드 만수르 송환은 이미 예정된 일이었다. 라스 뢰케 라스무센(Lars Løkke Rasmussen) 덴마크 총리가 지난 12월 모로코를 방문할 때 양국 정부는 송환에 합의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만수르가) 덴마크 사회에 발 붙일 곳 없다”라고 기뻐하며 송환 결정을 발표했다.

잉게르 스토이베르(Inger Støjberg) 덴마크 이민통합부 장관은 <DR>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좇아낸 그는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광신적인 이슬람주의자일 것”이라며 “이 사건에 쉼 없이 매진한 결과 드디어 정의를 완전히 구현하게 됐다”라며 송환을 반겼다.

 

“송환되면 모로코에서 고문당할 것”

사이드 만수르의 변호인 에이길 스트란(Eigil Strand)은 그가 모로코에서 고문 당할까봐 두려워했다고 전했다.

“저는 그가 모로코 땅에 도착해서 무슨 일을 당할지 두려울 뿐입니다. […] 인권재판소는 여러 차례 모로코가 수형자를 다루는 방식을 비판해 왔습니다.”

2018년 유럽인권재판소는 스웨덴 정부가 모로코 범죄자를 모로코로 송환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송환된 범죄자가 고문당할 위험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제암네스티 역시 모로코 사법 기관이 공공연히 고문을 자행한다고 지적했다.

모로코 당국은 이미 2006년 덴마크 정부에 사이드 만수르를 송환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덴마크 사법부는 송환 요청을 거절했다.

13년 뒤에야 그를 송환한 이유는 무엇일까. 라스무스 보세루프(Rasmus Boserup) 덴마크 국제연구소(Dansk Institut for Internationale Studier∙DIIS) 선임 연구원은 테러 위험이 고조되며 국내 여론이 바뀐 까닭이라고 <DR>과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덴마크에서 우리는 테러리즘이 야기한 안보 위협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우리와 다른 정부 구조를 가진 나라라도 더 기꺼이 테러범을 내주게 된 것이죠.”

보세루프 연구원은 그간 모로코가 수감시설에서 고문을 없애려고 노력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잉게르 스토이베르 이민통합부 장관 역시 모로코 당국이 사이드 만수르의 인권을 존중하고 해를 입히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공언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