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덴마크, 초등학교 4학년생에 초소형 컴퓨터 나눠주고 코딩 교육 실시

덴마크, 초등학교 4학년생에 초소형 컴퓨터 나눠주고 코딩 교육 실시

덴마크 4학년 학생 중 91%인 6만 명이 프로그래밍 교육용 초소형 컴퓨터를 보급 받는다. 초중등학생에게 기술이 일상에 활용되는 방법을 알려주는 민관합작 교육 프로젝트 울트라:비트(ultra:bit)의 일환이다.

2018년 8월 자연과학평가개발센터(NEUC)는 덴마크 전국 244개 초중등학교(primary school) 4학년 학생 8400여 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4학년 학생 73%는 코딩을 못하거나, 할 수 있는지조차 모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86%는 기술을 배우고 싶다고 답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울트라:비트 프로젝트가 시작됐다고 교육연구부(Uddannelses- og forskningsminister) 토미 알레스(Tommy Ahlers) 장관이 <DR>과 인터뷰에서 말했다.

“기술과 과학에 더 많은 이가 흥미를 갖도록 이끄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한 가지는 아주 어릴 때부터 재미를 붙이는 겁니다. 4학년 학생이 고등교육을 받는 10년 뒤면 자연과학과 디지털 교육 분야의 성과를 확인할 수 있겠죠.”

울트라:비트 프로젝트는 교실에 성냥갑 크기 초소형 컴퓨터를 보급해 학생이 자유시간에 마음껏 활용하도록 하는 교육 사업이다. 영국 공영방송<BBC>와 비영리교육재단 마이크로비트(micro:bit) 가 교육용으로 개발한 초소형 컴퓨터 BBC 마이크로비트(BBC micro:bit)를 나눠준다. 교육자원센터(Center for Undervisningsmidler)와 덴마크 공영방송 <DR>의 교육채널 <DR Skole>이 주도했다. 장비 구입 비용은 경제 혁신 자선단체 산업기금(Industriens Fond)이 댔다. 덴마크 초중등학교 1600곳 중 1329곳이 울트라:비트 프로젝트에 참여할 뜻을 밝혔다.

산업기금 매즈 레베흐(Mads Lebech) 대표는 “덴마크는 다른 형태의 언어처럼 코드를 짤 줄 아는 새 세대가 절실히 필요하다”라며 울트라:비트 프로젝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울트라:비트 프로젝트는 9월24일 발족해 최소 3년간 진행된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