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집값 오른 코펜하겐, 10년 만에 인구 줄어

코펜하겐 전경(코펜하겐광광청 제공, Martin Heiberg 촬영)

코펜하겐이 10년 만에 인구 감소를 맞았다. 7월26일 <코펜하겐포스트>가 보도한 소식이다.

2017년 코펜하겐을 떠난 인구가 코펜하겐으로 유입된 인구보다 많았다. 4만3261명이 코펜하겐과 프레데릭스베르(Frederiksberg), 토른뷔(Tårnby), 드라괴르(Dragør) 등 인근 지역으로 이사를 온 반면, 같은 곳에서 떠난 인구는 4만5077명이었다.

코펜하겐에서 인구 순유출이 나타난 것은 2017년 금융위기 뒤로 처음이다. 코펜하겐 집값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2012년부터 코펜하겐 집값은 평균 160만 크로네(2억8천만 원) 올랐다. 주변 수도권은 100만 크로네(1억7500만 원) 올랐다.

코펜하겐에서 떠난 인구는 뢰도우레(Rødovre), 비도우레(Hvidovre), 글라드삭세(Gladsaxe) 등 주변 지역으로 이주했다.

Share

한국 언론계에서 일하다 행복의 비결을 찾고자 덴마크로 떠났습니다. 코펜하겐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살다 보니 덴마크라는 나라가 지닌 매력을 시나브로 깨달았습니다. 이 깨달음을 한국에도 전하고 싶어 NAKED DENMARK를 창업했습니다. 저널리즘을 떠받치는 먹고사니즘을 궁리합니다. 스타트업과 사회복지제도에 관심 많습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이메일 andersen@nakeddenmark.com / 페이스북 fb.com/nuribit0 / 트위터 @nuri_bit

의견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