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인 플라스틱 재활용하면 매년 2700억원 아낀다”

덴마크인이 플라스틱 재활용을 게을리 하며, 이런 습관을 개선하면 환경과 경제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혁신펀드(Innovationsfonden)는 맥킨지(McKinsey)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를 담은 ‘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사업 기회’ 보고서를 1월16일 코펜하겐 노르하운 UN시티에서 발표했다.
 

덴마크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현황('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17쪽 갈무리)
덴마크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현황(‘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17쪽 갈무리)

 
보고서에 따르면 덴마크에서 매년 소비되는 플라스틱은 34만 톤(t)이다. 인구 1명당 60킬로그램(kg) 꼴이다. 이를 모두 재활용하면 매년 16억 크로네(2738억 원)를 아낄 수 있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플라스틱과 플라스틱 원료인 석유를 수입하는 비용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플라스틱 재활용만 놓고 보면 덴마크는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낙제생이다. 인구 1명당 연간 플라스틱 포장재 쓰레기 배출량이 6번째로 많다. 40kg에 가깝다. 이 중 재활용하려고 수거되는 비율은 30% 남짓이다. EU 회원국중 23위다. 덴마크 플라스틱 폐기물 60%는 소각된다.
페테르 안데르센(Peter Høngaard Andersen) 혁신펀드 대표는 “덴마크가 오랫동안 열병합발전소에서 쓰레기를 태워왔던 탓에 플라스틱 재활용을 아주 아주 못한다”라며 “플라스틱을 재활용하지 않으면 감축 목표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게 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혁신펀드는 빈병 반납 제도(Dansk Retursystem)와 비슷한 유인책을 마련하면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빈병 반납 제도란 흔히 보증금(pant)이라고 불린다. 소비자가 플라스틱 병이나 알미늄 캔에 담긴 음료를 살 때 용기 보증금 1~3크로네(170~510원)를 추가로 지불하도록 한 뒤, 빈 용기를 거의 모든 슈퍼마켓에 있는 무인 반납기에 반납하면 보증금을 고스란히 돌려준다. 일회용 용기를 돌려줄 경제적 유인을 제공해 자연스럽게 재활용할 용기 수거율 90%까지 높이는 효과를 거뒀다. 혁신펀드는 다른 플라스틱 포장재에도 보증금 제도를 도입하면 더 많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
빈병 반납 제도(Dansk Retursystem) 현황 ('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65쪽 갈무리)
빈병 반납 제도(Dansk Retursystem) 현황
(‘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65쪽 갈무리)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높이면 재활용 산업이 발전해 덴마크에 일자리가 생기는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혁신펀드는 내다봤다.
EU는 2050년까지 플라스틱 50%를 재활용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덴마크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체제 개선 계획 개요 ('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48쪽 갈무리)
덴마크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체제 개선 계획 개요
(‘새 플라스틱 경제: 덴마크에서 연구, 혁신 그리고 비즈니스 기회’ 보고서 48쪽 갈무리)

 

참고자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