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펜하겐서 조폭 총격전 벌여, 1명 사망

코펜하겐 남부 아마게르(Amager) 지역에서 6월19일 저녁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다친 피해자가 끝내 숨졌다. 경찰은 36세 남성 피해자가 폭력단체(조폭) 일원이라고 밝혔다. <DR>이 6월20일 보도한 소식이다.
피해자는 용의자와 서로 총을 쐈다. 총격전은 아마게르펠레페이(Amagerfælledvej) 93번지 주차장에서 밤 11시께 시작됐다. 두 남성이 피해자를 좇으며 총격을 가했다. 피해자는 여러 차례 총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차를 타고 현장에서 도망쳤다. 차량은 브뢴뷔(Brønby) 외곽에서 불붙은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에서 용의자 1명이 대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코펜하겐지방경찰청 조직폭력팀 토르벤 스바르러(Terben Svarrer) 부경감은 “용의자에 관한 정보는 무척 제한돼 있다”라며 “영상을 수집하고 탐문 수사를 벌이며 우리가 가진 사진과 정보를 맞춰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DR>은 피해자가 그레미움(Gremium)이라는 폭력단체 간부라고 보도했다. 토르벤 스바르러 부경감은<DR>의 정보를 확인해주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코펜하겐에서 무력 충돌을 벌인 조폭 브로다스(Brothas)나 로얄투파밀리아(Royal to Familia) 일원은 아니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