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배우 100명 ‘미투 모자이크’에 성범죄 피해 폭로

성범죄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 운동이 덴마크에서도 불 붙었다. 덴마크 배우 100명이 성범죄 피해 사례를 미투 모자이크(Metoo Mosaic)에 공개했기 때문이다.
미투 모자이크는 유명 배우부터 괴로운 경험을 공개해 영화계를 넘어 덴마크 사회 전반에 경종을 울리자는 프로젝트다. 멜랑콜리아(Melancholia)와 로얄어페어(A Royal Affair)를 제작한 영화 프로듀서이자 메타 필름(Metafilm) 최고경영자(CEO)인 메타 루이제 폴다게르 쇠렌센(Meta Louise Foldager Sørensen)과 신예 프로듀서 메테 비에레고르(Mette Bjerregård)가 손잡고 덴마크 배우 100명이 피해 사례를 모아 4월9일 미투 모자이크 웹사이트에서 공개했다.
같은 날 코펜하겐 시네마티케, 올보르시립극장, 오르후스 여성박물관 등지에서는 미투 모자이크 영상을 상영하고 토론하는 행사를 시작했다.

메타 루이제 쇠렌센은 배우들의 증언 영상을 모은 모자이크가 덴마크 사회 전체에 미투 운동을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성범죄를 문란한 사람만의 문제라고 치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성범죄는 그렇게 단순하고 사소한 문제가 아닙니다. 미투 운동으로 폭로된 피해 사례는 사회에 만연한 그림자를 들춘 작은 모자이크 조각입니다. 우리가 깨닫지 못했을 뿐 우리 모두는 그 사회의 일원입니다. 바로 우리가 바꾸려는 그 사회말이죠.”
덴마크 사회 곳곳이 미투 모자이크를 지지했다. LO, HK, 덴마크경제인노동조합(Djøf), 3F 등 노조와 프로듀서 노조가 미투 모자이크 프로젝트에 힘을 보탰다. 카렌 엘레만(Karen Ellemann) 성평등부 장관도 미투 모자이크를 지지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