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고용부, 국회에 외국인 고용 지원 정책 요구

덴마크 고용부가 외국인 고용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국민뿐 아니라 비회원국 국민도 덴마크 노동 시장에 진입하기 쉽게 문턱을 낮추겠다는 얘기다. 덴마크 경제지 <파이낸스>가 12월21일 보도한 소식이다.
트로엘스 룬드 포울센(Troels Lund Poulsen) 덴마크 고용부 장관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덴마크 경제계에서 고대하던 정책을 발표했다. 덴마크 기업이 외국인을 고용하기 쉽게 관련 규제를 완화하도록 국회에 요구하겠다는 것이다. 트로엘스 장관은 많은 덴마크 기업이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주문을 거절한다고 지적했다. 노동력 부족으로 해외 이주까지 고려하는 기업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로엘스 장관이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덴마크는 노동력 부족이 일자리를 좀먹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건 국회가 나서야 할 문제입니다.”
덴마크 정경련(Dansk Industri∙DI)을 비롯한 고용주 단체는 덴마크 기업이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다고 수차례 지적했다. 스틴 닐센(Steen Nielsen) 덴마크 정경련 부회장은 고용부 발표를 반겼다.
“고숙련 외국인 노동자는 기업 (활동)에 반드시 필요합니다. EU 안팎에서 더 많은 외국인이 덴마크로 일하러 온다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덧붙이자면 외국인 노동자가 많이 온다고 해서 덴마크인에게 많은 고용 기회가 있다는 사실이 변하지는 않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