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유기농 경작지 역대 최대

세계에서 가장 유기농 농작물을 사랑하는 덴마크가 유기농 생산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환경식품부가 4월6일 발표한 ‘2016년 유기농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덴마크 유기농작지는 21만6794헥타아르(㏊)로 전체 경작지 가운데 8.1%를 차지했다. 유기농 경작지는 1년 만에 21%가 증가했다. 유기농으로 식품을 재배하는 덴마크 농부도 늘어 3173명이 됐다.
에스벤 룬드 라르센(Esben Lunde Larsen) 환경식품부 장관은 유기농 경작지 증가 추세가 “(덴마크) 농부들이 시장 수요에 맞는 농작물을 재배할 준비가 돼 있음을 보여준다”라며 “덴마크 정부는 앞으로도 시장이 주도하는 유기농 분야 개발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덴마크 환경식품부는 시장 수요에 맞춘 유기농 시장 개발을 전담하는 유기농 사업팀(økologiske erhvervsteam∙organic business team을 꾸린 바 있다.
유기농 생산량도 1년 만에 크게 늘었다. 특히 유기농 달걀과 고기용 닭이 증가했다. 유기농 농업으로 사육되는 알 낳는 암탉은 22%, 고기용 닭은 49% 증가했다. 유기농 돼지 생산량도 1787두 많아졌다.
덴마크 정부는 유기농 양봉업도 육성한다. 덴마크 유기 양봉장은 2015년 50곳, 2016년 59곳뿐이었다. 덴마크 정부는 3월1일 관련 규제를 손봐 유기농 꿀 생산지가 8천 헥타아르에서 17만4천 헥타아르로 확장될 길을 열었다. 에스벤 룬드 라르센 장관은 “내년부터 유기농 꿀을 만들 기회를 붙잡는 양봉업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황금빛 밀밭 (출처: 플리커 CC BY-SA Martin Fisch)
황금빛 밀밭 (출처: 플리커 CC BY-SA Martin Fisch)

국제유기농식품체계연구센터(International Centre for Research in Organic Food Systems) 소속 연구원 리지 멜비 예스페르센(Lizzie Melby Jespersen)은 유기농이 덴마크에서 각광받는 이유로 크게 두 가지 요소를 꼽았다. 세계적으로 친환경 식품 수요가 늘어나는 와중에 전통적인 농법을 고수하는 덴마크 농부의 소득은 몇 년째 하락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리지 멜비 예스페르센 연구원은 <DR>과 인터뷰에서 유기농 분야에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넓은 땅을 유기농 경작지로 재개발하는 일은 환경과 생물다양성에 도움이 될 겁니다. 동식물과 미생물의 다양성을 훼손하는 합성 농약은 유기농법에서 금지하기 때문이죠.”
덴마크 환경식품부가 발표한 2016년 유기농 통계 보고서 원문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덴마크어 PDF 문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