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펜하겐시 e스포츠 센터 만든다

코펜하겐시가 e스포츠에 투자한다.
코펜하겐시 지방정부는 코펜하겐 북서부 그뢴달(Grøndal) 지역에 있는 그뢴달멀티센터(GMC)에 175만 크로네(3억 원)에 가까운 예산을 들여 e스포츠 센터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1월6일 발표했다.
그뢴달멀티센터는 북유럽에서 가장 큰 체육관 중 한 곳이다. 3만3000평방미터 건물 안에는 피트니스센터와 미팅룸, 카페, 운동장, 실내 축구장, 실내 배드민턴장 등 다양한 시설에 마련돼 있다. 하루 3000여 명이 이용한다.

그뢴달 멀티센터(사진: 코펜하겐시 제공)
그뢴달 멀티센터(사진: 코펜하겐시 제공)

코펜하겐시는 그뢴달멀티센터 내부에 e스포츠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다른 운동처럼 코펜하겐 시민이 e스포츠를 즐기도록 하려는 방침이다. 개인이나 동호회 같은 단체는 실내 축구장을 이용하듯 e스포츠 센터를 이용하거나 통째로 대관할 수 있다. 코펜하겐시가 고용한 도우미가 상주하며 시설을 이용하도록 돕는다.
칼 크리스티안 에베슨(Carl Christian Ebbesen) 문화레저 담당 코펜하겐 부시장은 “e스포츠가 각광받으며 모든 곳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e스포츠 전문 센터가 마련되면 훨씬 더 많은 코펜하겐 시민이 e스포츠와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스포츠 센터는 올봄께 완공될 예정이다.

e스포츠, 차세대 먹거리로 덴마크서 주목

덴마크에서 e스포츠가 차세대 스포츠로 각광받는 일은 낯설지 않다. 덴마크 3대 도시인 오덴세는 지난해 스칸디나비아 e스포츠의 메카가 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다. 관람객 3만 명 이상이 방문할 지역 최대 게임 행사를 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덴마크 축구팀 FC코펜하겐은 110년 역사를 지닌 영화제작사 노디스크필름(Nordisk Film)과 손잡고 1월3일 국제적 수준의 e스포츠 팀 노스(North)를 창단했다.
e스포츠는 리그오브레전드(LOL)나 스타크래프트, 카운터스트라이크(CS), 콜오브듀티(CoD) 등 다양한 게임을 전문적으로 연마한 선수들이 팀을 꾸려 실력을 겨루는 것이다. 컨설팅 회사 딜로이트는 e스포츠 시장이 2016년 한해 25% 성장해 5억 달러(6037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코펜하겐시 e스포츠 센터 만든다” 에 대한 1의 댓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