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덴세-로스킬데 열차 5월 중 운행 중단 예고

5월 중 두 차례 열차 운행이 중단된다. 철로 보수작업 때문이다. 덴마크 퓐섬(Funen)과 질랜드(Zealand) 사이를 오가는 시민이 특히 불편을 겪겠다.
열차 운행사 밴덴마크(Banedanmark)는 5월 중 두 차례 열차 운행을 중단한다고 4월14일 발표했다. 5월4일부터 8일까지 5일 동안은 오덴세와 로스킬데(Roskilde) 구간에 열차가 다니지 않는다. 같은 달 13일부터 17일까지 5일은 오덴세와 뉘보르(Nyborg) 구간만 통제된다.

오덴세-로스킬데 구간
오덴세-로스킬데 구간

오덴세-뉘보르 구간
오덴세-뉘보르 구간

스틴 누흐 베델(Steen Neuchs Vedel) 밴덴마크 플랜트 디렉터는 “매일 많은 승객이 이용하는 주요 노선을 손보는 일이 승객에게 큰 불편을 끼치게 될 것”이라며 “불편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에 가장 이용객이 적은 때에 공사 시기를 잡았다”라고 말했다.
밴덴마크는 공사 구간을 오가는 승객이 탈 버스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 기간에는 열차 대신 차를 타는 승객이 늘어날테니 일찌감치 움직이는 편이 좋겠다.
이번 공사는 오덴세(Odense)와 뉘보르를 잇는 철로를 재건하는 작업의 일환이다. 공사는 오는 8월7일까지 계속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