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촐한 집안에서 아내 모델 삼아 일상 그린 빌헬름 하메르스회이 작품, 덴마크 경매 사상 가장 비싸게 팔려

3150만 크로네(54억6천만 원). 덴마크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그림 가격이다.
덴마크 화가 빌헬름 하메르스회이(Vilhelm Hammershøi)가 1900년 그린 ‘스트란대로 30번지 실내'(Interiør fra Strandgade 30)가 11월26일 오후 코펜하겐 소재 브룬 라스무센(Bruun Rasmussen) 경매장에서 낙찰되며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기존에는 2006년 690만 크로네(12억 원)에 낙찰된 표현주의 노르웨이 화가 뭉크(Edvard Munch)가 1891년 그린 작품이 덴마크 경매 사상 가장 비싼 그림이었다.

2019년 11월26일 오후 덴마크 코펜하겐 브룬 라스무센(Bruun Rasmussen) 경매장에서 3150만 크로네에 낙찰되며 덴마크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그림이 된 덴마크 화가 빌헬름 하메르스회이(Vilhelm Hammershøi) 작 '스트란대로 30번지 실내'(Interiør fra Strandgade 30) (브룬 라스무센 경매장 제공)
2019년 11월26일 오후 덴마크 코펜하겐 브룬 라스무센(Bruun Rasmussen) 경매장에서 3150만 크로네에 낙찰되며 덴마크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그림이 된 덴마크 화가 빌헬름 하메르스회이(Vilhelm Hammershøi) 작 ‘스트란대로 30번지 실내'(Interiør fra Strandgade 30) (브룬 라스무센 경매장 제공)

 

빛을 절묘하게 포착한 덴마크 화가 빌헬름 하메르스회이

빌헬름 하메르스회이는 크리스티안스하운(Christianshavn) 스트란대로 자택에서 아내 이다(Ida)를 화폭에 담았다. 이다는 책 한 권을 양손으로 펴 든 채 창 옆에 서 있다. 바닥에는 햇빛이 창틀을 본 딴 그림자를 그렸다. 모노톤으로 간결하게 정돈된 실내는 바닥에 반사된 자연광만으로도 충분히 존재감을 드러낸다. 면은 단조롭지만 벽과 문에 몰딩은 빛과 그림자 덕분에 창 옆에 선 이다보다 선명한 존재감을 그러낸다. 이 그림은 빌헬름 하메르스회이의 전형적인 화풍을 보여준다. 그는 평생 140~150점에 달하는 실내 그림을 그렸는데, 이 가운데 60여 점은 부부가 10년 동안 살았던 단촐한 집에서 아내를 모델로 그린 것이다.

빌헬름 하메르스회이 작품은 비싼 축에 들지 않았다. 이 그림을 경매에 내놓은 원주인은 1960년 단돈 9600크로네(166만5천 원)에 브룬 라스무센 경매장에서 사들였다. 율리에 보스(Julie Voss) 브룬 라스무센 경매장 순수미술부서장은 1980년대부터 작품 가치가 치솟았했다고 <리쳐>와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이제 빌헬름 하메르스회이는 덴마크 안팎에서 인기를 누린다.
“북유럽스러운 우울감과 시상을 특유의 색배합과 빛으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그는 덴마크와 북유럽을 넘어 유럽과 미국, 일본에서도 사랑받습니다.”
지금껏 가장 비싸게 팔린 덴마크 그림도 마찬가지로 빌헬름 하메르스회이가 그린 ‘피아노와 여성이 있는 스트란대로 30번지 실내'(Interiør med kvinde med klaver, Strandgade 30)다. 2017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서 530만 달러(62억4천만 원)에 낙찰됐다.

답글 남기기